동아시아 의학사 연구 방법론에 대한 비판적 시론: 이분법의 서사 및 저편의 “전통”을 넘어서

A Critical Essay on the Historiography of East Asian Medicines: New Horizons beyond Dichotomy and “Tradition”

Article information

Korean J Med Hist. 2020;29(2):569-611
Publication date (electronic) : 2020 August 31
doi : https://doi.org/10.13081/kjmh.2020.29.569
*Academic Research Professor. The Korean Research Institute of Science, Technology and Civilization, Jeonbuk National University
이기복,*
*전북대학교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 학술연구교수. 의학사 및 과학사 전공
교신저자: 이기복, 전북대학교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 학술연구교수. 의학사 및 과학사 전공 이메일: kiebok@hanmail.net

이 논문은 2017년 대한민국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NRF-2017S1A5B5A02026910). 또한 본 논문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사연구소 월례 발표회(서울: 연세대학교. 2018년 10월 29일)와 한국의철학회 봄철 정기학술대회(대전: 대전대학교, 2019년 6월 1일)에서 구두로 발표했던 내용을 보완해 확장한 연구임.

This work was suppor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NRF-2017S1A5B5A02026910).

Received 2020 May 31; Revised 2020 June 22; Accepted 2020 July 31.

Abstract

One of the main topics discussed by historians, including those of science, in the late twentieth century is the historical introspection into “modernism,” a term based on a teleological view of the world. According to the conventional understanding of world history, the historical process to modernity that has led to the Civil Revolution, Scientific Revolution, and Capitalism is linear and universally inevitable, and this—in other words, Eurocentrism—implies that only the historical experiences of Europeans are relevant. This mainstream view of world history has spread the dichotomous analytic framework of historiography and reinforced cultural essentialism, which has eventually given a Euro- or Sino-centric hierarchical presentation of history. This type of world view rests on the assumption that there are intrinsic and incommensurable differences between cultures or localities, which a lot of commentators and scholars have constantly countered by arguing that that presumption does not comply with what historical sources say.

Drawing on some trail-blazing scholarship of cultural studies and others, this essay turns away from this “conventional” framework of historiography and presents a world view that is framed in the context of trans-locality, interconnectedness, plurality, heterogeneity, polycentricity, and diversity. In recent years, in an attempt to search for new analytic frames, some endeavors have emerged in the field of cultural or science studies to go beyond just providing critical commentaries or case studies. Furthermore, researchers and scholars in the history of science, technology and medicine in East Asia have put an effort into conceptualizing and establishing such new analytic frames. Among those approaches are attempts to shed light upon the trans-local yet global interconnectedness (emphatically in pre-modern periods), diverse historical trajectories to modernities, and polycentric as well as plural landscape of scientific enterprises over time and across the world. On top of these new visions of world history, this essay further elaborates on and proposes some conceptive ideas: (1) “Tradition” as a set of recipes, which could replace the idea of the living yet dead tradition; (2) “Medicine 醫” as a problem-solving activity, which calls more attention to historical actors of East Asian medicine; (3) “East Asian medicines” as a family of trans-locally related practices in East Asia, which would lead to going beyond the nationalist historiography such as Sino-centrism; (4) “Problematique” as the system of questions and concepts which make up East Asian medicine, which should reveal what East Asian medicines have been about; (5) “Styles of Practice” for the historiography of East Asian medicines, as opposed to the cultural account, epistemological historiography or praxiography; and, as an illustrative example, (6) “Topological Bodies” for the history of anatomy in East Asia. Going beyond tradition and dichotomous historiography, these new methodologies or conceptual ideas will contribute to the understanding of the history of East Asian medicines.

1. 서양은 해부, 동양은 기(氣)?

요즈음 의학사 혹은 과학사 관련 학자 및 연구자들의 주제 및 논의 과정을 보건대, 동아시아 의학사 관련 논의들이 여전히 과거의 정형화된 틀 안에서 이뤄지고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1) 그 전형적 예는 서양은 물질과 해부학에 관심을 두고 의학적 발전으로 나아간 반면, 동아시아는 해부술 및 몸의 구조와 물질에는 무관심했고 오히려 기(氣)의 흐름이나 장부의 추상적 기능에 주로 시선을 뒀다는 ‘이분법’의 서사다. 이에 대해 동아시아 지역에 해부 기술이나 물질적 구조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반문하면, 그 것은 단지 유비에 지나지 않는다거나, 혹은 이른바 해부학이라는 범주에 넣고 논할 가치가 없다거나, 아니면 단지 예외적 사례일 뿐이라고 일축하곤 한다. 이외에도 연구자들이 문화사를 지향한다면서도 중세 의서의 내용을 분석할 때 미신적 행태라며 일부 치법을 소개하는 데 머물거나. 아니면 현대의학의 시각에서 볼 때 과학적으로 설명될 수 있는 흥미로운 치법을 활용했다며 선인의 지혜를 언급하곤 한다. 또한 한의학은 중국의학의 아류라는 잠재적 인식 아래 “중의학과 한의학이 무엇이 다른가?”라는 질문을 하곤 하는데, 이러한 상투적인 질문은 종합의서인 『의학입문(醫學入門)』(1575)과 『만병회춘(萬病回春)』(1587)을 각기 저술한 명대 의사 이천(李梴)과 공정현(龔廷賢, 1522-1619)을 일러 중국의학의 계승자라 칭하면서도 같은 성격의 『동의보감(東醫寶鑑)』(1613)을 저술한 조선의 의관 허준(許浚, 1539-1615)에 대해서는 중국의학의 수입자라는 언설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 글은 이항 논법으로 대표되는 이러한 부류의 서사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그 근저에 깔린 전제들을 짚어보고, 의학사 및 이를 포괄하는 과학기술사 분야의 연구 방법론에 대한 최근의 성찰적 논의들을 간략히 검토하고자 한다.2) 여기서 나아가 동아시아 의학사의 새로운 지형들을 드러낼 수 있는 접근방법론도 시론적으로 모색할 것이다.

위 사례를 포함해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생각되는 여러 화법, 담론, 태도 등은 비단 의학사 뿐 아니라 과학기술사 및 문명사 전반에 대한 특정한 관점에 뿌리를 두고 있다. 대체로 그 특정한 관점은 이를테면 목적론적 역사인식, 발전론적 역사관, 모더니즘, 현재주의, 선형적 역사 전개론, 휘그주의 등과 깊게 연관되어 있는 ‘유럽중심주의’이다. 그 출발은 오늘날의 이른바 과학적 진리를 기준으로 삼아, 근대화 이전 시기 (특히 비유럽지역) 대부분의 과학ㆍ기술ㆍ의학 활동에 비과학과 불합리의 딱지를 붙이는 데서 시작됐으며, 근대 과학기술에 부합하거나 그 전구로 이해될 수 있는 사건만을 중심으로 한계의 극복과 과학으로의 발전이라는 서사를 만들어 냈다.3), 그 기본적인 전제는, 근대 과학은 문화적으로 ‘보편적’이지만 기원상 ‘유럽’에 유일한 것으로 역사적으로 ‘단일한’ 발전과정을 밟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태도는 사상 및 문화 일반의 규범으로 확대 해석 되어 서양의 양식과는 다른 기타 지역의 문화 및 사유 형식은 거의 무의미하다고 보는 데까지 나아가, 과학혁명ㆍ시민혁명ㆍ자본주의를 이뤘던 유럽인의 경험을 중심으로 세계의 역사는 특정한 목적을 향해 필연적으로 전개돼 왔다는 서술로 이어졌다.4), 비유럽 지역의 학자들조차도 사실상 유럽인의 역사적 경험을 설명하기 위한 개념적 범주 및 연구 질문에 기대어 자신들의 역사를 해석해 왔다는 점에서 그간의 세계사는 사실상 유럽사의 일환이라고까지 말할 수 있을 것이다.5) 이러한 점은 구미 주류 역사학계가 자신들의 역사를 세계사의 주류라고 인식하고 있는 가운데 서양 이외의 역사와 전통에는 대체로 무관심하며, 과학사회학(STS) 분야의 학자들 역시 동아시아의 과학사에는 거의 개의치 않는다는 사실에서도 간접적으로 드러난다. 적지 않은 동아시아 의학사 연구자들 역시 역사 행위자들의 의제와 맥락에는 주목하지 않은 채 알게 모르게 모더니즘 및 유럽중심주의의 영향 아래 역사적 사건을 해석해 왔다.

이러한 방식의 역사서술은 형식의 측면에서 유럽의 역사 대 기타 역사라는 이항 대립을 상정한 것으로 오리엔탈리즘으로 대표되는 ‘이분법’의 역사 인식으로 파생되었다. 이는 세상을 서양과 동양으로 크게 분리시켜 세계문명사를 서사하는 이른바 “대분열 담론(The Great Divide)”을 필두로 하여, 근대대 전통, 이론 대 실천, 논리 대 직관, 발명 대 모방, 정신 대 육체, 사회 대 자연, 중심 대 주변, 과학 대 유교 등의 대립적인 근대적 서사구조를 모두 포괄한다.6), 19세기 후반 근대과학기술로 무장한 제국주의 세력의 비유럽지역으로의 침습이 강화되고, 20세기에는 근대 및 과학 중심의 역사관이 지배적인 위치를 점하게 되면서 이른바 “과학(Science)”이 동아시아 지역에서 높은 인식론적인 지위를 획득할 수 있었다. 이러한 환경변화는 동아시아의 지식인들로 하여금 자신들의 문화 전통을 부정하게 만들거나 아니면 정반대로 서양의 “과학”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과학에 환원될 수 없는 고유한 동아시아의 지적 사유를 찾아내도록 자극했다. 의학 분야의 경우 20세기 초 동서양의 특징을 전일론 대 환원론, 흐름/조화 대 물질/해부, 치본(治本) 대 치표(治標) 등 양항으로 대립시키기 시작하면서,7), 20세기 중후반 중국 (혹은 동아시아) 의학의 정수를 예를 들면 “정체관념(整體觀念)”이나 “변증논치(辨證論治)” 등으로 규정했다(Scheid, 2016; 2002: 200-237). 이를 잇는 중의학/한의학 교과서 및 개론서 역시 동아시아 의학의 특징을 근대과학이나 생의학의 개념이나 언어로는 번역될 수 없는 고유하고 단일한 것으로 기술했다(Porkert, 1974; Kaptchuk, 2000; Sivin, 1987). 이러한 정치적 서사는 20세기 후반 “시스템이론”이나 “신과학운동”으로도 연결되는데, 중국을 대표로 하는 동아시아의 사상 이를테면 유기체적 사유양식을 서양의 환원론적이고 기계론적인 세계관과 대비되는 것으로 내세우면서 서구 과학 문명에서 파생된 여러 문제점을 보 완하고자 했다(Capra, 1982; Bohm, 1980; 金觀濤ㆍ劉靑峯, 1994). 이는 잘 알려진 오리엔탈리즘의 또 다른 양식이라고 볼 수 있는데, 이러한 서술방식은 천문학 및 역사 분야로도 확대되어 문화 간 혹은 지역 간 본질적이고 상호 공약불가능한 차이점이 존재한다는 인식으로 일반화됐다.8)

유럽중심주의 서사와 여기에서 파생된 이분법의 역사서술 방식은 타자로부터 주어진 규범으로 자신을 평가한다는 점에서, 그리고 역사적 사건 및 관련 행위자의 구체적인 맥락, 다양한 접근방식, 역동성을 차폐한다는 점에서 그간 동아시아 과학사/의학사를 소외시켜 왔다. 근대주의자는 물론이고, 동아시아의 역사에서 근대성, 과학성, 혁명성의 맹아를 찾아내고자 했던 학자들도 한 걸음 물러서서 세계를 조망하지 못한 채 여전히 타자의 규범과 시선에서 동아시아인의 공과를 논한다는 점에서 동아시아 과학사/의학사의 소외를 유발했다.9), 이와 반대로 동아시아 의학의 독자성과 연속성을 강조하는 학자들은 서양 과학으로 환원될 수 없는 동아시아 의학의 원형이자 정수가 고대부터 지금까지 면면히 이어져 왔다는 점에서 살아있는 의학전통의 상을 제시한다. 그러나 이는 역설적으로 환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유연하게 변신하지 않고 동일한 원칙을 고수한다는 점에서 현대 과학의 저편에 있는 ‘죽어있는’ 전통 의학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했다.10), 이러한 소외 현상은 중심-주변의 이분법 구도에서도 나타난다. 원래 제국주의-식민지 과학을 설명하기 위해 제시됐던 중심-주변 확산모형은 중심인 중국에서 주변인 고려/조선으로 문물과 지식이 일방향으로 퍼져간다는 가정에 기초한 것으로 중국의학에 대한 한국의학의 성격을 논할 때 흔히 취하는 방식이다(Nakayama, 1999; 馬伯英ㆍ高晞ㆍ洪中立, 1997).11) 이의 변종인 충격-대응 이론 역시 17세기 이후 특히 20세기 전환기에 서양 과학의 충격에 의해서 동양이 무지에서 깨어날 수 있었다는 서사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이상 이러한 서술방식은 구조적으로 동아시아/한국의 종속성, 정체성, 주변성, 수동성을 전제한 것으로 동아시아 과학사/의학사 서술에서 자기부정과 자기소외의 긴장을 유발하고 실제 역사 지형을 왜곡해 왔다. 이를 바로 잡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유럽중심주의 및 이항논법의 틀을 넘는 것이 관건이다.

2. 유럽중심주의 서사에 대한 성찰

동아시아 과학사 분야에서는 일찍부터 유럽중심주의와 근대성 찾기에 대한 비판적 논의가 진행돼 왔다. 먼저 논할 것은 “왜 중국에는 과학이 없었는가?”와 같은 “왜-아니(why-not)”류의 질문에 대한 비판이다. 20세기 전환기부터 중국 지식인 사이에서 등장한 이러한 질문은 중국과학사 연구의 선구자인 조셉 니담(J. Needham, 1900-1995)이 제기한 니담 테제 즉 “16세기까지 서구보다 월등했던 중국의 과학전통이 왜 근대과학으로 발전하지 못했나?”라는 연구 질문으로 정식화됐다.12), 그간 니담의 선구적인 연구 성과는 서양인들이 비유럽지역의 발달된 과학기술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줬지만, 후배 학자들은 그가 근대 과학적 요소를 역사 속 중국의 과학기술에서 찾으려고 했다는 점을 비판했다(Hart, 1999; Sivin, 2005; Kim Y., 2004; O’Brian, 2009). 니담의 질문은 비유컨대 화재가 난 집이 아닌 엉뚱한 집에 가서 “왜 불이 나지 않았냐?”며 추궁하는 것과 같다.13), 이는 결국 보편과학의 단일한 발전과정을 전제하고 서양에서 태동한 과학기술만이 역동적이고 보편적이며 학문의 대상이라는 인식에서 출발해, 타문명에서 어떤 결핍이나 한계를 묻거나 근대화의 걸림돌을 찾고자 한 셈이었다.14), 이러한 시각은 온전한 서양과학이 중국이나 한국에 전해졌어야만 했다는 인식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이러한 “왜-아니(why-not)” 질문류는 서양-동양 관계는 물론 중국-한국의 관계에서도 여전히 찾아볼 수 있다. 왜 서양과학 또는 텍스트 『상한론(傷寒論)』이 온전한 형태로 조선에 전해지지 않았는가? 서양의 해부학 혹은 청대의 온병학(溫病學)은 어째서 조선에서 유행하지 않았는가? 조선에는 왜 생물학/본초학 관련 이미지를 생산해내지 않았는가?15) 하지만 정작 물어야 할 것은 ‘동아시아인들은 자연세계에 대한 지식을 어떠한 방식으로 이해하고 실천하며 발전시켜 왔으며, 나아가 이러한 역사적 과정의 사회문화적ㆍ지적 맥락은 무엇이었는가?’여야 한다. “왜-아니” 질문은 그간 당연하다고 여겼던 믿음, 태도, 시각, 인식을 성찰하는 계기를 제공했다.

유럽중심주의에 기반을 둔 역사인식 즉 보편과학은 단일한 선형적인 발전 과정을 밟으며, 유럽에서 등장한 근대과학이 바로 그 유일한 실체라는 관점은 최근 지속적인 비판을 받아 왔다(Raj, 2007: 1-10). 전통적 인식에 따르면 이렇다. 즉 세계 다른 문화권과 달리 17세기 유럽에서는 갈릴레오, 뉴턴 등 여러 선지자적이고 합리적 과학자들이 과거의 몽매한 신학적 세계관을 깨고 근대 과학혁명을 이끌었으며, 이를 이어 19세기 유럽이 산업혁명 및 기술혁명을 이루어 냄으로써 20세기 근대문명을 성취했다. 또한 이는 세계 지성사에서 유럽만의 독특한 역사적 경험이자 세계사의 필연적 과정 즉 보편적 문화현상으로 그 지성사적 기원은 유럽의 시원인 기원전 그리스의 합리적 과학에서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이와 달리 서양 근대 과학의 전개에 대한 최근 과학사학계의 연구는 “과학” 및 “근대”의 개념이나 역사적 궤적이 단일하지 않았다는 점을 논증하면서, 과학을 사회적 맥락과 분리되어 있는 객관적인 지식 체계로 보거나 유럽인의 사유와 경험만을 역사서술의 준거로 삼았던 그간의 편향적 시각에 이의를 제기해 왔다. 예를 들어, 과학사가들은 고대 그리스과학 및 과학혁명기 유럽과학은 오리엔트 및 이슬람 등 이웃 문명에 빚진 바가 적지 않았으며, 과학혁명 과정에 마술적, 신학적, 심미적인 요소들이 많이 개입돼 있었고, 과학혁명 자체도 균일하지 않은 복수의 형태로 존재하면서 긴 시간에 걸쳐 다양한 궤적을 밟아 왔을 뿐 아니라(Latour, 1993; Shapin, 1996; Hacking, 1983; 김영식, 2001), 18세기까지만 해도 지구에서의 주인공은 유럽이 아니었음을 지적했다.16), 또한 이들은 패러다임의 전복 양상과는 다른 중층적인 과학 활동이 현재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공존해 왔음을 실증적으로 논구하기도 했다(Daston & Galison, 2007). 한 마디로, 전통적 인식과 달리 유럽의 근대과학은 필연적 혹은 보편적이라기보다는 상황에 따른 우연적인 것이었으며, 단일한 과학 형태가 아니라 복수의 과학 활동이었고, 유럽 고유의 산물이라기보다는 주변 문명 혹은 식민세계와의 교류에 힘입어 형성된 것이었다(Raj, 2007; Pomeranz, 2012).

의학 및 과학 지식의 성격에 대한 최근 과학기술학 분야의 연구는 지금까지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으로 여겨지던 근대과학의 특징들을 매우 논쟁적인 것으로 바꿔 놓았으며, 이는 과학지식이 그것이 생산되고 소비되는 사회문화적 환경 및 행위자인 과학자와는 독립된 객관적 진리라는 데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다. 대중적이며 통상적인 인식에 따르면, 과학 지식은 증명할 수 있는 것으로 만고의 유일무이한 진리이며, 지식이 축적되면서 과학은 진보한다. 또한 과학 지식/이론은 객관적이고 실재하며 사회에 독립적인 것으로, 내적인 논리에 의해 결정되거나 관찰과 실험으로 확정될 수 있다. 하지만 연구 분석에 따르면, 현대의 정밀과학에서조차도 이러한 주장은 생각보다 훨씬 논쟁적이며,17), 근대 과학이 태동한 17세기 이후 실험 과학은 이와 관련해 원천적으로 모순되고 역설적인 특성을 지닌 채 전개돼 왔다,18), 특히 과학이 작동되는 방식 이를테면 개념이 수용되고, 이론이 검증되고, 지식이 확정되고, 기술이 선택되는 과정에 외적인 요소 이를테면 과학자 집단의 인식적 요소와 사회 문화적 요소가 개입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Shapin & Schaffer, 1985; Latour, 1993; Collins & Pinch, 1998; Latour & Woolgar, 1986; Chang, 2004; 홍성욱, 2004: 3-67). 이러한 특징은 다층위의 복잡한 인체를 다루고 다양한 질병을 정의하고 분류하며 치료효과를 산출해 내야 하는 의약학 분야에서는 더 두드러진다. 이는 의학/과학은 실재성, 법칙성, 객관성 등의 관념으로만 해명될 수 없으며 지식 내용은 물론 행위자들의 기술적인 실행 과정 및 사회문화적 맥락을 함께 고려할 때 그 의미를 더 잘 이해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19)

유럽중심주의에 대한 일반 역사학계의 도전 가운데 주목할 만한 것으로는 근대가 하나가 아니라 복수인 “근대(modernities)”가 존재하고 그 근대로의 이행과정 역시 다양한 궤적을 밟아 왔다는 주장이다. 유럽 중심의 역사관에 의문을 제기했던 일단의 학자들은 정치, 경제, 문화, 문학, 예술, 과학 등 각 분야에 걸쳐서 근대로 불릴 만한 상호 유사한 문화적 과정 및 역사적 사건이 대항해 시대가 시작된 15세기 말부터 19세기 전반에 걸쳐 전지구적으로 유사한 시기에 출현했으며, 국제적 네트워크를 통해 경제적, 문화적 자원이 넘나들며 상호 연결되어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Pomeranz, 2012).20) 이는 세계의 근대적 양상이 다원적으로 존재하고 있으며 그 근대로의 역사적 궤적 또한 하나가 아닐 뿐 아니라 전지구적으로 상호 연결되어 있었음을 지적하는 것으로, 근대로의 이행 과정에 대한 전통적인 시각의 교정을 요구하는 것이었다. 다시 말하면, (근대 이전 및 비서구 지역의 역사적 행적과는 확연히 달랐던) 유럽인들의 고유한 문화적 성취가 전세계적으로 확산 및 전개되어 가는 역사적 과정의 결과물로 20세기에 관찰되는 다양한 근대적 속성이 등장했다는 전통적 인식의 오류를 지적한 것이다. 이들 학술 논의가 (비록 단수가 아닌 복수 형태를 쓴다지만) “근대”라는 용어를 그대로 차용한다는 점에서 자본주의/근대 맹아론이나 목적론적 역사인식을 연상시키지만, 이들 학술 사업은 틀에 박힌 이분법의 역사서술이나, 유럽 중심의 세계관 그리고 문화 상대 주의를 넘어서는 세계사를 기술하는 데 일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분법의 서사가 여전한 까닭은 세계의 역사에 대한 상(像)이 정립되지 않았고 구체적인 연구 방법론에 대한 논의가 충분하게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3. 세계 역사상 다시 그리기: 다중심성, 다원성, 연결성, 다양성

이 절에서는 서로 연관된 몇 가지 특성을 들어 세계 역사상을 요약해 보고자 한다. 첫째는 과학 활동 공간의 시공간적 ‘다중심성(polycentricity)’이다. 과학문명사의 지형을 보건대 과학의 중심지가 특정 지역에 고정되어 있지 않고 역사적으로 여러 곳에서 부침했었다는 사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전통적 문명사 담론에서 근대 과학의 발생지로 인식된 유럽과, 동아시아 문명의 원류로 이해되는 중국 등은 역사에서 늘 상수로 간주되는 지역 단위였지만, 과학사의 역사적 사례들은 오히려 과학 활동의 중심지가 동시대에 여럿 존재하거나 시대가 변함에 따라 이동하기도 했음을 보여준다. 예를 들면, 헬레니즘기 알렉산드리아, 11세기에는 중국의 화북지역 및 아라비아, 15세기에는 조선의 한양, 17세기에는 중국의 강남지역, 18세기에는 일본의 에도, 19세기에는 영국이 과학 활동의 중심 연결점으로 부상했었다. 이때의 지역은 근대적 개념인 ‘국민국가(nation-state)’의 단위와는 다른 것이어서, 과거에 이름으로 존재하는 대부분의 정치적 단위체는 지리적, 민족적 경계가 역사적으로 흐렸을 뿐 아니라 유동적이었다. 중국의 경우도 마찬가지여서 주변민족 및 타문화와 지속적으로 접촉해 왔으며 역사적으로 지리적, 정치적, 인종적 단일체가 아니었다(Rawski, 2015).21), 동아시아 지역에서 단일한 중심국가[中國] 하나가 존재했다기보다는 오히려 역사적으로 여러 개의 문화, 지역국가, 네트워크, 상호교환이 있었을 뿐이라고 봐야 한다(Tsukahara, 2019).22), 고정된 중심과 테두리를 상정했던 전통적 인식에 반하는 이러한 세계상은 유럽 중심의 위계적인 세계사 서술과 근대적 국가 관념을 분석 단위로 해서 역사 지형을 단순하게 구획한 일국 중심의 문화권 서술방식에 이의를 제기한다(Duara, 2003; Tsukahara, 2019).

둘째는 과학/의학 실행 체계의 ‘다원성(plurality)’ 혹은 ‘복수성’이다.23), 토마스 쿤(T. Kuhn)이 제기한 정상과학의 개념 즉 하나의 패러다임이 지배하는 과학 활동의 상과는 달리 17세기 유럽에서 일어난 이른바 과학혁명조차도 복수의 과학 실행 체계가 점진적으로 변화해 가는 과정이었음은 전술한 바 있다(Kuhn, 1970). 역사적으로 보건대, 동서양 공히 과학은 역사적으로 복수의 이론 체계와 실행 방식이 파생되고 변화해 왔으며 현재의 과학도 다원적으로 존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Daston & Galison, 2007; Hacking, 1983; 142-144.). 어떤 학자는 이런 역사적 사실을 근거로, 전체주의 및 국가주의가 이입될 수 있는 획일주의와는 다른 다원주의적 과학의 상을 전망하기도 한다(장하석, 2014: 378-414).24), 질병과 몸을 다루는 의학의 경우 인체 시스템의 중층성과 복잡성, 질병 정의/분류의 문화 의존성 그리고 통제 실험의 난점 등을 고려해 볼 때, 보편적인 하나의 접근방식이 존재한다는 근대주의자들의 신념과 달리 의학의 실행 양태는 정밀과학 분야보다도 훨씬 중층적이고 다원적이다(Noble, 2006; 2018; Collins & Pinch, 2005). 현재의 생의학 및 한의학만 보더라도 각기 다양한 형태의 실행 양상으로 존재할 뿐만 아니라, 환경의 변화와 필요에 따라 외부 자원, 지식, 연결망을 포섭하고 자신을 재정의하는 방식으로 자신들의 영역을 확장함으로써 상호 경계가 흐린 경우가 적지 않다(Lei, 1999). 이런 까닭에 단일하고 전형적인 의학 형태를 염두에 둔 질문 이를테면 서양의학과 동양의학 혹은 중의학과 한의학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 대한 답변은 적절한 맥락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단순한 이항논법의 오류에 빠질 위험성이 크다.

셋째는 ‘연결성’ 즉 지역을 가로지르는 교류 및 연결(trans-local interconnectedness)의 세계상이다. 전술했듯이, 대항해 시대 이후, 전세계적으로 인간, 사물, 도구, 지식, 관념, 텍스트 등이 국경을 포함해 지역 간 경계를 넘나들어 이동하고 지식과 경험이 변형, 재해석, 생산, 소비되면서 새로운 과학 활동이 창출돼 왔다. 역사적으로 볼 때, 이보다 이른 시기부터 유럽 지역이 동방국가, 이슬람, 중국, 인도 등과 지속적으로 연결되고 상호 교류해 왔었고, 중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지역도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인도 지역 등과 과학 지식 및 사물이 일방향이 아닌 여러 방향으로 교류하는 방식으로 지리적 경계를 넘어 영향을 주고받아 왔다(Zhen & Cai, 2004; 廖育群, 2001/2; 陈明, 2005; Buell, 2007; Köhle, 2016; Barnes, 2005; Mungello, 1989; 朱謙之, 2003; 라이프니츠, 2003). 이 과정에서 토착지식과 외래지식이 다양한 방식으로 연관되는데, 이때 만들어진 지식 및 실행은 대개 혼종성(heterogeneity)을 띤다. 이러한 사실은 관행적인 일국사 및 동서양 등 권역별 시야와 지리적 경계를 넘어 좀 더 확대된 지역을 하나의 분석 단위로 하는 역사서술을 요구하는 것으로, 이러한 접근법은 배타적이고 번역 불가능한 고유성이 이를테면 유럽이나 중국 문명에 존재하며 이것이 주변으로 전파됐을 뿐이라는 일면적이고 상투적인 그림과는 다른 역동적인 의학 지형을 보여줄 수 있다.25) 이러한 다중심성, 다원성, 연결성의 세계상은 동아시아 지역의 전근대 및 근현대 의학사를 기술하는 방식 가운데 대표적이었던 비대칭적이고 위계적인 중심-주변 설명모형에서 탈피해야 함을 의미한다.

넷째는 근대/과학에 이르는 역사 궤적의 ‘다양성(diversity)’이다. 역사는 이미 정해진 하나의 정점 즉 이른바 “근대”로 수렴해가는 선형적 과정이 아니다. 앞서 논의했듯 이른바 “근대”로 지칭되는 근대적 양상도 다양할 뿐 아니라, 그 근대적 양상에 도달하는 방식과 경로도 사회문화적 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역사는 다단한 궤적을 밟는다. 이런 사실은 근대로의 역사적 경험이 유럽에 유일하고, 문화적으로 보편적이라는 역사관을 수정해야 함을 의미한다. 이는 과학에도 마찬가지여서, 현대의 과학기술 및 의학에 복수의 상과 활동이 존재하고, 특히 이러한 현대 과학 활동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하고 있는 동아시아는 역사적으로 내외의 지적, 문화적, 물적 자원을 동원해 환경의 변화 속에서 서구와는 다른 나름의 방식으로 과학 실행 체계를 만들어 오늘에 이른 것이었다(김근배, 2016). 흔히 받는 질문은, 전통적으로 서양은 과학이 발전한 반면 동아시아는 과학이 아닌 기술이 발전한 것이었으며, 동아시아 문명은 사변적이고 보수적인 유교의 한계 때문에 진정한 과학을 발전시키지 못한 채 근대로의 전환기 서양 문명에 포섭될 수밖에 없었지 않았냐는 것이다.26), 하지만 실제로는 유럽에 등장한 이른바 근대 과학적 사유는 19세기 초까지도 소수의 학자들에만 그쳤으며, 동서양 공히 과학과 기술은 19세기 전반까지만 해도 서로 분리되어 있었고, 통념과 달리 서양의 신학이나 동아시아의 유학 모두 과학 발전을 촉진한 측면이 적지 않다. 또한 일본이 19세기말 일찍부터 근대화를 성취했다는 점에서 단지 이삼십 년만을 제외하고 동아시아인들도 근대 과학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오늘날의 경제적, 과학적 성취를 이뤘다는 사실을 고려해보면 동아시아 과학사에 대한 그간의 일반적 인식은 유럽에 편향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근대 및 과학에 이르는 역사적 궤적은 다양하며, 그 가운데 선험적인 범례는 없다.27)

이러한 그림의 세계상은 이항논법과 그 근저를 이루는 유럽중심주의를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에도 불구하고, 구체적으로 어떠한 방식으로 사건을 맥락화 하고 이에 접근할 것인지 이에 대한 논의는 더 진척돼야 한다.

4. 동아시아 의학사 서술 방법론 탐색

그 접근방법론으로는 우선 행위자를 역사 무대에 복귀시키고 동아시아 과학/의학 전통의 역동성을 드러내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앞서 비판적으로 검토한 외재자의 분석틀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먼저, 역사의 주체를 논의의 장에 복원시켜, 당시 이들이 인식한 현안과 설정한 의제는 무엇이었고 이를 어떠한 방식으로 풀어나갔는지, 그리고 해법으로서 그러한 활동의 실질적인 기능, 사회문화적 맥락 그리고 역사적 의미 등에 대해서 좀 더 주목해야 한다.28), 예를 들면, 18세기 수학 저술인 『주해수용(籌解需用)』의 경우, 저자인 홍대용(洪大容, 1731-1783)이 당시 최신 서양 수학 이론을 제대로 소화해서 소개하지 못했다는 현재주의적 평가가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이 책은 서양 수학을 도입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홍대용이 우주의 물리적 구조를 이해하기 위한 수학적 기초를 다지기 위한 목적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자신이 전망했던 “무한우주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저술한 것이었다(Hong, 2019). 다시 말하면 당시 세계관과는 질적으로 달랐던 “무한우주론”을 구체적으로 전개하기 위해서는 천체 관측 및 계산과 관련된 수학적 접근법이 요구됐고, 홍대용은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당시 동서양의 산법, 기기, 측정술, 수학 등을 동원해 이러한 문제를 풀어내고자 한 것이 『주해수용』이었다. 고려/조선에서 출현한 “향약(鄕藥)” 및 “동의(東醫)” 관련 의학 문헌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중심-주변 확산모형에 뿌리를 둔 통상적 인식은 이들 의서가 중국과는 다른 의학을 지향했다거나 아니면 외려 중국 의학을 수용해 중화를 구현코자 한 것이었다는 논의가 주를 이룬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이들은 중국 의학을 토착화하거나 혹은 고유한 의학을 구현하고자 한 것이 아니라, 환경의 변화에 따라 부상한 윤리적, 정책적, 학술적, 의학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했던 것으로 오히려 확산모형에 전제된 주변성이나 수동성과는 상반되는 다른 층위의 목표와 의제를 갖고 있었다(Yi, 2019).29)

이처럼 역사 주체를 복원시키는 데서 나아가, 근대의 타자로만 소환됐던 “전통”이 실은 고정적이지 않고 유연하며 역동적이라는 사실을 환기시킬 필요가 있다. 비유컨대 전통은 구성원이 따르고 전수해야 하는 고정된 규범이나 신념의 집합체라기보다는 오히려 개인이나 공동체가 자신을 구성할 때 필요한 일종의 “조리법(recipe)”과 같다고 할 수 있다(Harris, 2005: 14-17). 조리법은 현실적 조건의 변화나 구성원의 취향에 따라 재료, 양념, 풍미를 유연하게 변화시키는 것이 가능하며, 이들 사이에서 시비나 위계를 따지는 것은 무의미하다.30), 사례가 보여주듯이, 어떤 집단이 자신들의 의학을 구성하기 위해 선택한 조리법으로서의 “의학전통”은 역사적 우연성에 따라 계속 변신하며 다른 조합과의 타협, 교환 혹은 융합이 가능한 것이었다(Scheid, 2007).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아시아 의학은 역사가들에 의해 아직도 “전통의학”으로 지칭되며 흔히 근대전환기 과학으로 대체된 과거의 의학으로만 서술되거나,31), 아니면 앞서 언급했듯이 여전히 정형화되고 화석화된 의학으로 표상함으로써 사실상 죽어있는 의학으로 기술해 왔다.32), 이러한 서술과 달리, 동아시아 의학의 학자 및 의사들은 타자와도 교섭하면서 고전의 원칙과 선학의 경험을 재해석하고 현실의 경험을 접목시킴으로써 지속적으로 의학혁신을 이뤄 왔다. 예를 들면, 16-17세기 이후 고증학의 출현 등 동아시아 지성사의 내재적 맥락 아래 전래의 문화적 유산을 비판적으로 재검토하는 과정에서 여러 의학혁신 이를테면 명청대 명문학설(命門學說) 및 온병학(溫病學), 청대 해부학에 대한 연구, 조선후기 사상의학(四象醫學) 및 부양론(扶陽論), 에도시대 고방파(古方派)의학 등의 새로운 의학 사상 및 실행을 등장시켰다(Scheid, 2013; 2017; Trambaiolo, 2015; Wu, 2015; de Vries, 2012; 신규환, 2012). 또한 19세기 후반 이후 현재까지도 동아시아 의학은 전래의 문헌전통은 물론이고 임상 환경의 변화에 따라 생의학 및 과학적 접근법 등과 지속적으로 교섭하고 결합함으로써 유연하게 변신해 왔다(Lei, 2012; 2014; Scheid, 2002; Kim J., 2005; Kim T., 2016; Lee, 2016). 의학전통에 대한 이러한 재인식은 그 동안 중심-주변 틀에 내재된 주변성, 충격-대응 모형에 전제된 수동성이라는 이미지에 가려진 동아시아 의학 전통을 제대로 살피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이와 함께 동아시아 의학사 서술 대상의 범위 및 범주를 확장시킬 필요가 있다. 우선 동아시아 의학의 흐름과 전체적인 양상을 살피려면 특정한 시공간에 한정된 사례 연구뿐 아니라 비교적 긴 시간을 포괄하며 여러 지역의 사건을 함께 조망해볼 수 있는 연구도 요구된다. 특히 동아시아 의학을 하나의 역사서술 단위로 부상시킬 필요가 있다.33), 그간의 동아시아 관련 의학사는 대개 중국의학사를 중심으로 이뤄져 왔고, 한국이나 일본 관련 사건도 함께 다룬 연구가 없지는 않지만 전근대 시기 동아시아 의학사를 다룬 글 대부분은 지역사의 관점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동아시아의 각 지역은 크게는 의학고전을 공유할 뿐 아니라, 의학 관련 지식, 담론, 실행이 상호 긴밀히 연결되어 있다는 점에서 전체 지역을 포괄해서 상호 조명하는 것은 자연스런 일임에도, 그동안은 중국을 중심으로 한 지식의 기원 및 전파란 관점에서 단순하고 평면적으로 다뤘을 뿐이다.34), 이런 까닭에, “동아시아 의학”을 중국의학, 티베트 의학, 베트남의학, 일본의학, 한국의학 등으로 구성된 의학 활동의 총체 다시 말하면 지역 경계를 넘나들며 상호 연계된 의학 실행들로 구성된 일족으로 정의하고 이를 토대로 동아시아 의학사를 서술할 필요성이 제기된다.35), 이러한 접근법은 그간 중국사 중심의 혹은 일국사 시야의 한정된 의학사 서술을 넘어 서사의 구조 및 내용을 풍부하게 할 수 있어서 동아시아 의학사의 다양한 지형을 더욱 잘 드러내는 데 유효하다.36), 이러한 효과는 역사서술의 대상과 범위를 제도, 이론, 학파, 기원, 계보 등에서 나아가 최근 학계의 주목을 끄는 쓰임, 실행, 도구, 약물, 행위자 등으로까지 확장할 때 더 잘 드러날 것이다.37) 이러한 확장은 그간의 위계적이고 이분법적인 서사를 넘어 동아시아 의학사의 다른 지형에 도달하는 데 일조할 것이다.

이상 제시한 (어떤 의미에서) 원칙론적인 접근방식을 넘어서 구체적으로 실행 과정에서 드러나는 동아시아 의학사의 지형을 드러내기 위해서는, 우선 이를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들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먼저 동아시아 의학을 초역사적인 요체를 들어 규정하지 말고, 열린 형태 즉 여러 질문과 개념으로 구성된 어떤 실행 체계라고 보고 그 구체적인 질문들을 검토해 봄으로써 동아시아 의학의 특성을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38) 동아시아 의학 관련 문헌 및 사료를 자세히 살펴보면 그것은 대개 의학[醫], 몸[身], 질병[病], 처치[治], 지식[知], 인간[人] 등의 범주에 상호 걸쳐있는 것으로, 그 질문들을 대략 열거해 보면 다음과 같다.

  • •의(醫): 의학/의료란 무엇이어야 하는가? 의학/의료에서 요항은 무엇인가? 의술의 한계는 있는가? 의사의 전문성은 어디에서 오는가? 바람직한 의사는 어떤 이를 말하는가? 의학의 문화적 지위는?39)

  • •몸[身]: 몸/세계를 이루는 요소는 무엇인가? 그 요소들은 어떠한 방식으로 연계되어 작동하고 변화하는가? 몸은 어떻게 생겼고, 어떻게 움직이는가? 이상적인 의학적 몸은 어떤 것인가?40)

  • •병(病): 질병은 무엇인가? 질병은 왜 생기는가? 질병을 어떻게 분류하는가? 질병을 진단하는 기법/도구로는 어떤 것이 있는가? 기후, 풍토, 체질과 질병과의 관계는 어떠한가?41)

  • •치(治): 질병을 다스리기 위한 방식은? 치료의 목적은 무엇인가? 의학적 효과를 내는 것은 무엇인가? 구체적 개입을 위한 전략, 기술, 도구, 논리는 무엇인가? 이의 역사적 전개 과정은? 약물이 의료와 만나는 방식은 어떠한가?42)

  • •지(知): 의학 지식의 원천은 어디서 오는가? 지식에 접근하는 방식은 어떠한가? 지식은 어떻게 검증하는가? 지식의 정당화 기제는? 지적 권위는 어디에서 오는가? 지식의 전수가 이뤄지는 방식은? 텍스트의 지적 지위, 해석 전략 그리고 임상실천과의 관계는? 의학전통은 어떻게 이어지는가?43)

  • •인(人): 환자-의사의 대면 양상은 어떠한가? 이들 사이의 권력 관계는? 환자-의사 간 행동 규범과 이때 발생하는 윤리적 문제는 무엇인가? 의사의 사회적 지위는? 환자가 의사를 신뢰하는 기준은? 의약(醫藥)을 매개로 형성되는 사회적 관계망의 양상은 어떠한가?

이러한 질문들을 중심으로 문제를 풀어나가는 실행 체계로 동아시아 의학을 다시 정의하고 이에 더하여 사회문화적, 시대적 맥락을 함께 본다면, 이분법의 서사가 그렸던 것과는 다른 동아시아 의학사의 다양한 지형을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위의 각 질문에 대한 행위자들의 풀이 방식은 대개 서너 가지 해법들 사이의 어디에 속한다. 질병 원인과 관련해서는 환경과의 조화가 깨졌거나, 외부의 어떤 것이 침입하거나, 물리화학적 외상을 입거나, 인간관계 및 감정의 편착 때문이라고 설명하거나 아니면 병인은 전혀 따질 필요가 없다고 보는 등 여러 설명방식이 존재할 수 있다. 치료 양식의 경우도 이를테면 물질 빼내기, 깨진 것 고치기, 어떤 것 넣기, 조절하기, 통하게 하기 등 다양한 개입 방식으로 분류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예시는 소위 ‘기(氣) 일원론’이나 ‘변증논치’로 단순화할 수 없는 동아시아 의학의 다양한 측면들을 보여준다. 또한 위의 질문들은 타 의학 체계에도 적용될 수 있어서 서양의학과 생의학을 포함해 세계 다른 지역의 의학을 대상으로 동아시아 의학과의 유사성과 차이점을 함께 논의하는 데도 유용하다. 위의 질문들은 역사적으로 늘 균일한 관심도를 갖는 것이 아니라 특정한 사회문화적, 경제적 국면 속에서 일정한 방식으로 결합되어 앞 시대와는 다른 의학 실행 방식을 낳곤 한다. 동아시아 의학사에 대한 이해를 높이려면 이를 출현시켰던 사회문화적 조건과 역사적 맥락 그리고 의사학적 의미도 함께 논의돼야 한다. 좀 더 거시적 관점에서 보면, 이러한 실행 방식은 특정한 사조 즉 문화적이고 이념적인 시대적 조류 속에서 배태된 경우가 많다.44)

그렇다면 동아시아 의학사의 지형 즉 개별 실행 양상들을 구체적으로 포착하고 이들을 구조화해서 전체적으로 조망할 수 있는 분석틀로는 무엇이 적당한가? 이를 논하기 위해서는 과학 활동의 특성을 분석하고 조망하기 위한 방법론을 제시했던 선행 연구들을 참조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먼저 문화사적 설명법이다. 예를 들면, 고대 중국과 고대 그리스의 과학/의학 활동의 특성과 차이점을 기술하고, 그 특성이 특정한 사회문화적ㆍ지적 환경에서 배태된 것이었음을 보이는 방식이다(Lloyd & Sivin, 2002; Kuriyama, 2002). 문화사를 내세운 이러한 설명법은 유럽인들이 경험했던 역사가 문화적으로 보편적이라는 유럽중심주의를 불식시키는 데 기여했지만, 종종 상호 소통 불가능한 본질이 존재한다는 문화적 본질주의를 지지한다며 비판받기도 한다.45), 또 하나는 인식론적 서사방식으로 이를테면 과학/의학이 작동되는 방식을 개념화하고 그 변화 과정을 설명하는 것이다.46), 대중적으로도 잘 알려진 쿤의 패러다임 이론의 경우, 과학 활동에서 형식논리나 이론 자체보다도 과학자 집단의 역할을 부각시키고 근대과학의 진보성과 합리성에 이의를 제기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으나, 그가 제시한 패러다임 간 공약불가능성 및 혁명적 대체 그리고 그에 따라 부상한 혁명 중심의 단절적 역사관에는 이론의 여지가 적지 않다. 과학사 특히 동아시아 의학사의 사례는 이에 반하기 때문이다.47), 다른 하나는 실행을 중심으로 인간 행위자는 물론 사물이나 연결망 등 비인간 행위자의 시선에서 과학 활동을 기술하는 것이다.48) 이와 같은 서술방식은 실행, 도구 등으로 연구자의 시야를 확대시켜 과학기술과 사회의 상호작용을 포함해 현대 과학 활동을 이해하는 데 흥미로운 접근법을 제공하지만, 동아시아 의학의 구조적인 특성을 이해하는 데 어떤 이점이 있는지는 과제로 남는다. 그렇다면, 예를 들어 문화상대주의, 문화본질주의, 혁명/단절 중심의 역사관을 넘어 역동적인 동아시아 의학의 특징을 잘 담을 수 있는 그릇은 어떤 것일까?

이들 선행 연구자들의 논의에 영감을 얻어 동아시아 의학이 실행되는 여러 방식 및 그 방식들의 흥미로운 전개 과정을 거시적으로 논하기 위한 하나의 분석틀을 구상해 보고자 한다. 이와 관련해서, 개념, 인식 혹은 기법의 변화 과정을 살펴본 선행 연구 중 몇 가지는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 과학사가 대스턴과 갤리슨은 과거 400여 년간 서양 과학 실행을 추적해서 과학의 대표적 표지인 ‘객관성’이라는 개념을 역사화 하면서 과학 실행 양상의 중층성과 복수성을 논증했다(Daston & Galison, 2007). 주로 도상을 중심으로 분석했던 이들은 과학적 자아를 중심으로 산출된 화상(畫像), 실천 양상, 관찰자의 시선 등을 비교 범주로 삼아, 시기별로 새로운 과학 실행 방식이 출현해서 현재는 복수의 과학 실행 체계가 공존한다는 것을 보였다.49), 서양과학 외에도 중국의학이나 서양의학을 유사한 접근방식을 동원해 분석한 연구도 찾아볼 수 있다.50), 이들의 논의 방식이 흥미로운 것은 과학 활동을 특징지을 수 있는 요소 몇 가지를 표지로 삼아 그 실행 방식을 종합해 내고 그 변화 과정을 흥미롭게 기술해냈다는 점이다. 이처럼 구상화된 실행 방식을 동아시아 의학사에서도 포착해낼 수 있는데, 이에 이름을 붙여야 한다면 나는 ‘실행 스타일(Styles of Practice)’이 적임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스타일(Style)’이란 용어는 이미 미술사와 과학사 분야에서 일부 쓰이고 있던 용어다.51), 인상파 혹은 입체파 화가들이 선험적 규범을 전제하지 않고 풍경 속의 나무를 나름의 스타일로 그려내듯이, 용어 ‘스타일’은 자연의 진리를 지시한다기보다는 자연을 표상하고 이해하는 여러 방식 가운데 하나라는 의미를 함축한다. 최근에는 선형적, 발전론적 역사관을 불식시키기 위해 시기별 혹은 분야별로 나눠 과학의 역사를 서사했던 그간의 관행을 벗어나 이를 ‘스타일’ 중심으로 나눠 서술하기도 했다.52), 결론적으로, ‘실행 스타일’은 그간의 목적론적, 선형적, 위계적, 단절적, 본질주의적, 상대주의적, 이분법의 역사관을 지양하며, 앞서 언급한 실행 체계로서 동아시아 의학을 구성하는 질문들 및 개념들 그리고 그 상호관계 속에서 동아시아 의학의 구조적 특징을 읽어내어 서술하는 기반이자 분석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53)

이상 제시한 접근방식은 역동적인 동아시아 의학의 새로운 지형들을 탐색하는 데 효과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이로써 의학사의 지평을 넓히고 미래 의학을 전망하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질병을 파악할 때 어느 곳에 주안점을 둬야 하는지에 따라 분류해보자면 아마도 우주론적인 조화, 인간의 체질적 특성, 관찰 가능한 증후, 검사실/연구실의 데이터, 물질/체액의 동역학 등에 시선을 두는 실행 스타일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자신의 의학을 정당화는 방식을 중심으로 보자면, 고전 텍스트, 특정한 성현, 경험의 역사, 과학적 객관성, 의사의 배경 등등에 지적 권위의 원천을 두는 각기 다른 스타일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의학적 몸 또한 감응하는 몸, 감정의 몸, 내장이 없는 몸, 독(毒)으로서의 몸, 분석 가능한 계량의 몸, 체액이 순환하는 몸, 기계의 몸으로 나눠볼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런 것을 구체적으로 구조화하고 논증하는 것은 연구자의 몫으로 남지만, 이러한 다양한 실행 스타일의 사례는 환경의 변화에 따라 등장한 것으로 역동적으로 변신해 왔던 동아시아 의학사의 지형을 잘 보여준다. 이처럼 여러 갈래를 이룬 지형은 그간의 유교/유의(儒醫), 학파/이론, 계보학, 단절/혁명, 모더니즘 중심의 서사가 보여줬던 그림과는 다르다. 지금까지도 조선시대 의학적 몸이나 질병에 대한 복잡하고 중층적인 관념과 치유방식을 유교라는 사상 혹은 이른바 “전통적” 치유문화로 단순하게 포괄한 후, 이들이 (역시 단일한 것으로 상상하고 있는) 근대적인 신체관 및 질병관 혹은 “과학”으로 20세기 초에 대체됐다는 서사가 일반적이었다.54) 마찬가지로, 같은 학파에 속하거나 이른바 유의라는 부류에 귀속시키더라도 개별 학자나 의사의 지적 태도, 의(醫)에 대한 관점, 지적 태도 등 실행 스타일이 적지 않게 다르다는 점을 고려하지 않고 (특히 중국의학사의 경우) 계보 중심의 평면적인 학술사를 쓰는 데 그쳤다.

다음 마지막 절에서는 모두에서 제시했던 “서양은 해부, 동양은 기(氣)”라는 상투적 언설을 넘어 동아시아 의학사의 지형에서 이른바 해부학을 어떻게 위치 지워야 정당한 것인지 논의하고자 한다. 이는 구체적인 실례를 들어 지금까지 제시한 주장들을 보완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해부를 든 이유는, 의학사에 한정할 때, 뿌리 깊은 이항 논법의 대표적 사례로 여전히 거론되는 것이 서양의 해부학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하여 어떤 독자는 지금까지의 논점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반문할지도 모른다. “19세기 이전 동아시아에 해부학 전통이 있었다는 점은 인정한다손 치더라도, 근대 이후의 상황은 이와 다른 것이 아닌가? 근대라는 시기에 의학적 몸이 과학적 몸과 기타 철학적, 윤리적 몸 등으로 구분되기 시작하면서, 서양의 근대의학은 과학적 몸 즉 공간과 물질에 시선을 집약한 반면 동아시아의 전통의학은 그것을 선택하지 않았다. 이는 바로 동서양 이분법의 해석틀이 작동하는 지점이 아닌가?” 하지만 이런 식의 기술 역시 근현대 의학사의 그림을 지극히 단순화시킨 것으로, 이제 다음 절에서 일부 확인할 수 있듯이 역사적 사실에 반한다. 여러 지역/국가 및 다양한 역사 행위자의 관점에서 그리고 담론 층위를 넘어 실행 층위에서 역사를 살펴보면, 동서양 공히 이분법의 서사와는 달랐던 복수의 의학 지형, 여러 갈래의 역사 궤적, 그리고 다양한 교섭 양상이 드러난다.55)

5. 동아시아 해부학 위치 짓기

우선, 해부학과 관련된 일반적 인식 역시 앞에서 언급했던 바와 같이 편향돼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태도의 변화가 필요함을 환기시키고자 한다. 종종 아시아에서 만들어진 인체도 이를테면 내경도(內經圖)를 일러 유비에 지나지 않는 상징이라고 일축하면서, 기계나 공장으로 묘사한 서양의 인체도에 대해서는 외려 과학이란 이름으로 일컬어진다. 비슷한 인체 유비에 대한 이러한 이중적 태도는 모더니즘과 유럽중심주의를 반영하는 것이다.56), 일본 해부학의 선구로 알려진 『장지(藏志)』(1759)를 저술한 야마와키도요(山脇東洋, 1706-1762)와 역시 인체 해부도를 다룬 『의림개착(醫林改錯)』(1830)을 지은 청대 왕청임(王清任, 1768-1831)은 서양 해부학의 영향을 받아 당시 주류였던 동아시아 의학을 비판했다거나 혹은 특히 왕청임의 업적은 단지 예외적인 사례일 뿐이라고 치부돼 왔다. 하지만 『장지』의 경우 난학이 일본에 들어 오기 이전 고증학(考證學)으로 대표되는 동아시아 사상사의 내재적 맥락 속에서 이뤄진 의학혁신의 결과물이었고(Trambaiolo, 2015), 『의림개착』 같은 저작물이 평지돌출한 듯 보이지만, 고증학의 지적 분위기 속에서 서학의 영향을 받아 인체의 구조에 관심을 두고 연구하는 집단이 19세기 전반 중국에 이미 형성돼 있었던 점도 지적할 필요가 있다(Wu, 2015). 또한 널리 회자되는 해부학 번역서 『해체신서(解體新書)』(1774)를 냈던 스기타겐파쿠(杉田玄白, 1733-1817)는 한방의학을 비판하고 난학을 소개하고 보급하는 데 앞장선 인물로만 알려져 있지만, 말년에는 서양의 해부학이 치료나 임상에 아무런 도움을 줄 수 없었다며 다시 한방의학 즉 동아시아 의학으로 돌아갔다는 사실은 그다지 알려져 있지 않다.57), 이는 두 의학을 대립적이고 단순한 혁명적 전환 관계였다고 보는 근대주의자의 관점과 달리, 그 상호 작용은 역사 행위자들이 가용한 신구 정보와 문화적 자원을 전용하거나 융합하여 의학전통을 재구성함으로써 자신들의 현안 문제를 풀어나가는 복잡다기한 과정이었음을 시사한다. 모든 의학은 실질적이고 물질적인 것들을 통해 작동하는 것으로 몸을 구성하는 실질 및 구조에 대한 일반적 경험, 관심, 연구 활동은 유럽만이 아니라 어느 문명권에서나 존재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를 들면 르네상스기 이후 유럽에서 새로 부상한 해부학에 대한 과도한 관심과 두드러진 의학 활동에 대해선 이를 필연적 역사 전개 과정에서 유럽인들만이 성취한 규범적 사건으로 기술되곤 했다. 그러한 의학 활동은 사실 유럽의 우연적인 사회문화적 조건 속에서 출현한 방식의 하나일 뿐이었다.58) 한마디로 해부학은 몸에 대한 하나의 시선이자 질병 치료를 위한 하나의 접근법으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어느 지역에서나 찾아볼 수 있으며, 그 역사적 전개 과정은 앞서 논의한 대로 의학 실행 스타일 혹은 다원적 역사 궤적이라는 관점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이제 예시로써 독본 형태로 해부학 관련 동아시아 자료 및 문헌을 분류해서 배치하고 이를 제시하는 방식으로 동아시아 의학사의 지형에 해부학을 자리매김해 볼 것이다.59), 구체적으로는 먼저 논의 범주를 ‘해부학’에서 ‘의학적 몸’으로 확장하고 동아시아 의학사의 특성에 맞도록 하위 범주와 관련 용어를 재조정하는 것이다. 동아시아인의 중심 문제 혹은 동서양의 역사적 경험을 포괄하고 이를 멀리서 조망하기 위해서는 해부학보다 상위의 개념적 범주인 의학적 몸이 적절하기 때문이다. 의학적 몸은 앞서 언급한 바 있듯이 세부 주제 혹은 특정 시각에 따라 더 다양한 의학적 몸으로 분류할 수 있겠지만, 이는 독립된 다른 지면을 요하는 독립된 논제이다. 여기서는 대신 독본에서 다룰 만한 간략한 분류방식을 취해, 의학적 몸을 “공간지형학의 몸”, “우주론적 몸”, “감정의 몸” 그리고 기타로 간단히 나눠보고자 한다.60), 여기서 해부학과 직접 관련 있는 항목은 “공간지형학의 몸”이다. 동아시아 의학문헌을 살펴보면 인체 구성물의 형상적 특징, 공간적 배치, 구조적 관계, 그리고 물질 변화 및 이동 등을 다룬 내용이 많은데, 이를 포괄하기 위한 용어로 나는 ‘해부학’ 대신 ‘공간지형학(Topology)’이란 말을 의도적으로 선택했다.61), 그 까닭은 서양의 문화적 색조가 강하게 배어있는 개념적 용어인 ‘해부학’이나 ‘구조와 기능’이란 말의 간섭을 피해 동아시아 의학을 서술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62) 이는 규범으로서 ‘해부학’과 관련된 근대적 맹아를 동아시아 의학에서 찾고자 했던 근대주의자의 접근법과 달리 동아시아 의학사에서 이른바 ‘해부학’을 역사화하는 과정이 될 것이다.

아래 목록은 의학적 몸의 유형을 ‘공간지형학의 몸’, ‘우주론적인 몸’, ‘감정의 몸’ 및 ‘기타’로 분류하고, 각각 이를 예시할 수 있는 관련 자료를 제시한 것이다. 전체적인 그림을 조망하기 위해서 다루는 기간은 근현대를 포함해서 넓게 잡고 지역 역시 가능하면 동아시아 지역 전체를 다 포함하고자 했다. 근현대를 포함한 이유는 죽어있는 ‘전통의학’이 아닌 역동적인 ‘의학전통’을 드러내기 위해서다. 또한 “동양은 문화/철학, 서양은 과학”이라는 인식을 효과적으로 불식시키고 논의의 초점을 분산시키지 않기 위해 가급적 의학 관련 문헌을 중심으로 예시를 골랐다.63)

  • ■ 공간지형학의 몸 『黃帝內經』「靈樞」(기원 전후) (骨度/平人絶穀: 장기 계측); 楊介, 미상(12C) (내부 장기 도해, 「存眞環中圖」); 미상, 「九想圖」 (13C) (不淨觀: 人體屍身의 변화); 朱橚(1361-1425), 『普濟方』(1390) (骨孔穴法); 미상, 『治腫指南』(16C) (外科/治腫); 張介賓(1563- 1642), 『類經附翼』(1624) (命門, 三焦, 心包); 柯琴(17C), 『傷寒來蘇集』(1669) (치료의 토대로서 인체의 물리적 구획 공간); 葉桂 (1667-1746), 『臨證指南醫案』 (醫案: 구조물로서 經隨의 폐색); 吳謙 외, 『醫宗金鑑』(1742) (正骨心法要旨); 高志鳳翼, 『骨繼療治重寶記』(1746) (手技法); 山脇東洋, 『蔵志』(1759) (解剖學); 多紀元德(1755-1810), 『廣惠濟急方』(1790) (手技法/傷科); 加古良玄, 『折肱要訣』(1810) (整骨術); 胡廷光, 『傷科彙纂』(1815) (傷科/接骨); 王清任, 『醫林改錯』(1830) (해부학: 癱痿論/補陽還五湯); 王士雄(1808-1866), 미상 (兪正燮의 고환); 朱費元(18-19C), 『瘍醫探源論』 (外科); 周學海(1856-1906), 『讀醫隨筆』(1891) (形氣類: 생리적 과정의 근거로서 구조물); 李濟馬, 『東醫壽世保元』「臟腑論」(1894) (四焦: 구획, 물질, 흐름); 이학로, 『한의학 순환구조론』 (1999) (물리적 공간 내 물질의 순환).

  • ■ 우주론적인 몸 『黃帝內經』「素問」(기원 전후) (감응하는 몸); 許浚(1539-1615), 『東醫寶鑑』「人身之說」(1613) (대우주-소우주 상관관계); 錢乙 (1032-1113), 미상 (우주론적인 몸); 趙獻可(1573-1664), 『醫貫』 (1617); 惲鐵樵(1878-1935), 미상, (四時五行과 인체; 서양은 해부학); 黎有晫(1720-1791), 『海上醫宗心領』(18C) (八卦, 臟腑); 張顯光(1554-1637), 『易學圖說』「人身之圖」.

  • ■ 감정의 몸 및 기타 李濟馬(1837-1900), 『東醫壽世保元』(1894) (感情/性情의 몸); 祝味菊(1884-1951), 『病理發揮』(1931) (器質의 몸과 官能의 몸); 許浚(1539-1615), 『東醫寶鑑』(1613) 「人身之說」 (形象의 몸); 미상, 「內經圖」 (內觀의 몸).

‘공간지형학의 몸’에 대한 위의 예시에 간단한 설명을 붙이면 이렇다. 물질로서의 몸이라는 물리적 공간에 대한 인간의 관심과 연구는 오래전부터 있었을 테지만, 진한대 이전 동아시아인의 의학적 사유 및 경험이 담겨있는 『황제내경』「영추(靈樞)」에는 (서양의 경우와 비교해 보건대) 일찍부터 내부 장기에 대한 ‘계량적’ 접근을 시도했던 의학전통을 찾아볼 수 있다.64), 손발로 직접 대처할 수밖에 없었던 침구(鍼灸), 상과(傷科), 치종(治腫), 정골(整骨), 추나(推拿), 검시(檢屍), 구급(救急), 태산(胎産), 군진(軍陣) 등의 의학 분야는 몸의 물리적 구조와 배치에 대한 전문적 지식을 요하는 분야다. 예를 들면, 조선 중기의 『치종지남(治腫指南)』(16세기), 에도시대의 『광혜제급방(廣惠濟急方)』(1790), 청대의 『상과휘찬(傷科彙纂)』(1815) 등에 등장하는 도판, 묘사, 도구, 기법 등은 당시 의학 전문가들이 인체 구성물의 형상적 특징, 구조적 관계, 공간적 배치, 정성적 변화 등에 정통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65), 청대 가금(柯琴)이 저술한 『상한내소집(傷寒來蘇集)』(1669)에서도 인체의 장기를 물리적 공간으로 구획하고, 각 구획 간 공간적 배치와 구조적 관계에 대한 탐구를 찾아볼 수 있다. 이 책은 고전 『상한론』에 등장하는 삼음삼양병(三陰三陽病)을 십이경맥(十二經脈)이나 우주론적 원리가 아닌 인체의 물리적 부위로 재해석해서 치방(治方)을 이해한 것으로 명말ㆍ청초 의학 혁신의 대표적 사례다(Scheid, 2013). 해부술을 본격적으로 다룬 『장지』나 『의림개착』 그리고 왕사웅(王士雄, 1808-1868)의 활동에서는 물질로서의 인체에 대한 관찰 및 분석, 그리고 이에 따른 의론(醫論)의 조정 과정을 볼 수 있다. 20세기 전환기에는 서양 해부학 지식과 동아시아의 의학적 몸을 접목시키기 시작했으며(Wu, 2015; 김성수, 2012; Lei, 2012), 알려져 있듯이 20세기 전반기에는 중의학 및 한의학 종사자들은 근대 해부학의 지식을 필수적으로 갖춰야 했다. 20세기 중후반에는 (침구학 관련) 중의학/한의학 교과서에 근대 해부학의 성과를 편입시켰다.66), 20세기 말에는 육안해부학을 넘어 미시해부학 및 인체생리학의 연구 성과가 축적되자 이를 동아시아 의학의 네트워크로 끌어들여 동아시아의 실행 지식 전반을 재해석하고 이를 임상에 응용하려는 시도가 등장했다.67), 『한의학 순환구조론』(1999)은 고대부터 이어진 동아시아 의학전통은 사실 ‘해부’와 ‘순환’에 토대를 두고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폐쇄된 인체 공간 안에서의 구조물 및 순환로의 위치 관계, 물질의 변환과 이동/출입을 중심으로 표적 물질을 처리하고 체액을 움직이는 전략이란 관점에서 동아시아 의학의 여러 이론적 개념, 처치 방식, 방제의 의미, 약물의 기전을 물질의 언어로 번역하고자 했다.68)

이상의 예시가 보여주듯이 ‘공간지형학의 몸’은 인체의 물리적 구조, 공간적 배치, 구성물질의 변환 및 움직임 등에 초점을 둔 것으로 ‘우주론적인 몸’ 및 ‘감정의 몸’ 등과 더불어 동아시아 의학을 이루는 대표적 지형 가운데 하나다. 현재도 ‘공간지형학의 몸’ 전통은 살아있으며 환경의 변화에 따라 지속적으로 변신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공간지형학의 몸’을 예시하는 사료 중 어떤 것은 우주론과 관련이 있기도 하고 어떤 것은 관련이 없기도 하다. 실제 의료를 담당했던 전문 의원들은 대체로 유학자들의 논리 이를테면 음양오행의 조화와 삼강오륜의 질서를 회복함으로써 질병을 극복할 수 있다는 추상적인 언설보다는 보다 실질적인 해법에 골몰했다. 또한 학자나 의사가 우주론적 사유를 언급한다고 해서 물질로서 인체에 대한 관심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위의 사례를 보건대 의료 환경이 변함에 따라 동아시아 의학에 뿌리를 둔 여러 의학적 몸과 때로는 과학/생의학에서 유래한 몸이 공존하는 가운데 특정한 것이 더 두드러지는가 하면, 이들 의학적 몸이 서로를 전용하거나 혹은 융합하는 방식으로 상호 교섭함으로써 혁신적인 의학적 몸이 탄생하기도 한다. 결론적으로 이러한 사실은 동아시아 의학이 역동적으로 그리고 능동적으로 변신해 왔음을 보여준다.

위에 든 예시나 설명 가운데는 이미 관련 연구가 진행된 것도 있고 향후 구체적으로 논증돼야 할 것도 있지만, 논제의 범위 및 제한된 지면을 고려해 여기서는 일단 동서양 이분법 이를테면 “서양은 해부, 동양은 기(氣)”라는 전형적인 인식과는 다른 동아시아 의학 지형의 일단을 보여주는 선에서 만족해야 할 것이다. 이와 관련된 논의와 연구가 향후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Notes

1)

관련 학술행사 및 모임으로는 전국역사학대회, 동아시아세계 해부학 학술대회, 한국역사연구회, 국제동아시아과학사회의(ICHSEA), 세계과학기술사회의(ICHST), 전통아시아의학국제회의(ICTAM), 한중의학사대회, 한국의철학회, 대한의사학회, 한국과학사학회, 한국의사학회 학술대회, 의료역사연구회 워크샵, 네이버 대중강연 “열린연단” 등이 있다.

2)

이 글에서 “과학”은 좁은 의미의 과학(science)은 물론 기술과 의학을 포괄하는 보다 넓은 의미로 쓰지만, 의학을 강조할 필요가 있는 경우 의학/과학처럼 중복해서 쓰기도 한다. 동아시아 의학사 및 과학사 연구방법론에 대한 국내 학자들의 최근 논의로는 신동원(1996), 서소영(Suh, 2010), 김영식(2013: 171-242), 구만옥(2018), 임종태(2016; 2018) 등을 들 수 있으며, 기타 인문사회학 분야의 여러 논의로는 강정인(2016), 배항섭ㆍ박소현ㆍ박이진(2016), 심재관(2001)을 참조할 수 있다.

3)

초기 동아시아 과학사 서술은 전통과학의 패배와 종언을 전제로 하면서, 선구적인 업적과 기술의 전통을 추출하여, 근대과학의 계보를 그리는 데 집중한 경우가 많았으며, 과학문화의 구조적 파악과 사회적, 사상적 역할에 대해서는 그다지 관심을 두지 않았다.

4)

대표적으로 Weber(1976)Merton(1970)의 논설을 들 수 있다.

5)

근대성에 대한 20세기 비서구지역의 정치, 경제, 사회, 사상적 대응 사례에서도 이러한 사정은 쉽게 확인된다(강정인, 2016).

6)

이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 및 비판은 Cunningham & Williams(1993), Hart(1999), Zhang(1998)을 참조할 수 있다.

7)

의학의 경우 이러한 비교상은 다음 문헌에서 확인된다. 惲鐵樵(1878-1935), 『群經見智 錄』(1922); 趙憲泳(1900-1988), 『通俗漢醫學原論』(1934); 楊澤民(1895-1948), 『潛廠醫話』 (1930년대). 서양과 중국을 이항논법으로 비교하기 시작한 것은 1894년 청일전쟁 패배 직후부터며(Yue, 1999), 한국의 경우 일찍이 李光洙(1892-1950)의 논설 “新生活論”서부터 보인다(『每日申報』, 1918년 9월 6일~10월 19일).

8)

과학사 분야의 논설 Gernet(1985)는 이러한 경향성을 잘 예시한다. 오리엔탈리즘에 대한 비판으로는 Said(1978)姜尙中(1997)을 참조할 수 있다.

9)

이를테면, “서양과학을 수용하고자 했던 실학자 對 이에 저항했던 성리학자”라는 구도 아래 조선 후기 과학 활동의 공과를 논했던 상투적 언설들은 이러한 사례 가운데 하나다. 이들은 성리학을 과학에 저항하는 배타적인 사유양식으로 정형화하고 역사적 사건을 제3의 선택지가 없는 이항 대립으로 단순화시켜 왔다.

10)

정체된 과거의 의학으로서 동아시아 의학을 바라보는 시각은 과학자, 생의학자, 한의학자는 물론 역사학자에게서도 보인다. 이를테면 중국의학사가 Unschuld(1985: 154-155)Bray(1997: 303)에서도 확인된다.

11)

이에 대한 비판적 논의로는 Suh(2010)를 참조할 수 있다.

12)

예를 들면 Needham(1974: xxii)에서 찾아볼 수 있다. “중국에는 왜 과학이 없었는가?”라는 질문 자체는 이보다 앞서 馮友蘭(1895-1990) 같은 중국 지식인들에 의해 이미 제기됐었다(Fung, 1922).

13)

‘불난 집’ 비유는 중국학 학자 Angus C. Graham이 처음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14)

예를 들어, 17세기 과학혁명을 이끌었던 유럽의 경험을 기준으로 중국의 다른 사정 즉 지배적 유학 체계, 중국의 관료제, 절대신 관념의 부재, 상공업의 억제, 중국어 문제 등을 그 장애 요소로 지적하곤 했다.

15)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통상적 답변으로는 이를테면 “中華主義” 혹은 과학/생물학의 윤리학/유학에의 종속을 들며 조선사회의 한계가 함께 거론되곤 한다.

16)

문명사의 관점에서 볼 때 이슬람, 인도, 중국 등이 18세기 이전 지구 즉 세계사의 주류였음에도 불구하고 그간 “근대” 담론에서 비서구 지역의 역사가 상대적으로 소외돼 왔다.

17)

예를 들면 Collins가 제시한 “실험자의 회귀(Experimenter’s Regress)”를 들 수 있다(Collins & Pinch, 1998: 91-108; Hacking, 1983).

18)

17세기 유럽의 실험 철학은 사회와는 독립된 이른바 “실험”을 매개로 지식을 생산할 수 있다는 전제를 안고 출발했지만, 역설적이게도 실험 과학을 정당화시키고 확립시키는 역사적 과정은 지극히 정치적이고 사회적인 것이었다(Latour, 1993: 13-48). 마찬가지로, 서구의 근대성 역시 상투적 주장과 달리 식민성 및 폭력성과 분리할 수 없는 것이었다. 사실 20세기 전환기 서구가 마침내 자신들의 근대성을 정당화하고 이를 보편으로 확립시킬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제국주의의 전세계적 확산을 통해서였다. 다시 말하면, 19세기 서구의 근대성이 식민성을 파생시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식민성을 통해 서구의 근대성이 구성된 것이었으며, 이런 까닭에 역사적 사건으로서 근대성과 식민성 둘은 서로 분리할 수 없는 단일체의 양면이었다(Mignolo, 2000).

19)

다시 말하면 그 과정은 역사적 경험에 제한받거나 사회문화적 가치가 개입되는가 하면 과학자 집단의 사회적 합의를 거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결정론적 물리학에 적대적이었던 20세기 초반 독일 바이마르 공화국에서 비인과적인 양자역학이 발흥할 수 있었고, 찰스 다윈의 자연선택설은 19세기 빅토리아시대의 정치경제학과 상호 영향을 주고받으면서 이론화할 수 있었으며, 18세기 산소의 발견 및 근대 화학 체계의 형성은 프랑스의 수리 전통, 영국의 기체화학 전통, 독일의 의화학 전통이 융합됨으로써 가능했다.

20)

이들은 20세기 후반 동쪽 아시아 국가들의 괄목할 만한 경제성장을 두고 그 잠재성이 전 근대기 아시아 지역에 이미 존재했던 교역 네트워크에 기원한다는 인식에서 출발했다(Arrighi, Hamashita & Selden, 2003). 경제ㆍ정치 분야를 넘어 이들 학자들은 문학ㆍ언어ㆍ미술ㆍ지리ㆍ과학ㆍ문화 일반까지 탐구 영역을 넓혀 왔다. 이들이 주목하고 있는 전지구적인 초기 근대적 현상으로 이를테면 국가 간 원거리 연결망의 형성, 이에 따른 인간ㆍ지식ㆍ관념ㆍ사물의 연결 및 교류, 정부 조직의 체계적 조직화, 인구의 증가, 민생의 향상, 도시화 및 시장 형성, 상업 출판 및 대중 소설의 등장 등을 들 수 있다(Porter, 2012). 과학 분야 역시 마찬가지여서, 다양한 매개자와 네트워크를 통해 국가 및 지역의 경계를 넘어 과학 지식이 생산, 유통, 전이, 전용, 정당화되는 사례를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다(Raj, 2007).

21)

이와 관련해서, 조선의 許浚이 “東醫”를 내세울 때 단일한 중국의학이 아닌 “北醫”와 “南醫”로 나눠 이를 지칭한 점은 주목할 만하다.

22)

이를테면 元代 중국은 元帝國史의 일부였고, 만주족이 지배했던 淸代 중국 그리고 티베트와 대만을 포함한 현대 중국은 아시아사의 일부였지만, 현재 중국인들에게 이들 모두는 근대국가인 중국의 역사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한국, 일본과 달리 현재 중국 역사학계는 중국 자국사와 그 상대로써 구미를 중심으로 한 세계사에만 관심을 둘 뿐 (근대 전환기 일본사 약간을 제외하고는) 아시아사를 따로 다루고 있지 않다(中山大学 黄永远 교수 증언).

23)

이 글에서 ‘실행(practice)’은 지식을 생산하고 소비하는 (의학의 경우 임상 업무 포함) 과정 일체를 이르는 의미로 쓰며 실험/임상 과정은 물론 이론 및 지식 자체에 대한 논의도 포괄한다. 지식에는 이론으로 설명되지 않는 절차 지식, 경험 지식, 통계 지식 등이 존재하며, 앎과 행함의 경계가 흐린 경우가 많을 뿐 아니라 아는 것도 행위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천’은 이론의 상대어로 그 응용 과정을 연상시키며, ‘활동’은 ‘실행’이란 용어에 비해 좀 더 사회적인 의미를 함축한다.

24)

물론, 여기서 말하는 다원주의는 모든 것이 옳다거나 판단을 유보하는 상대주의와는 다른 것이다.

25)

예컨대, 중심-주변 관계에서 지식이 일방적으로 이식된다는 통념과 달리, 제국과 식민지 혹은 서양과 동양 양측에 의해 과학 지식 및 실행이 “공동 생산”된 경우가 적지 않다(Raj, 2007; Cams, 2017). 또한, 조선후기 서양 과학과 동아시아 과학 두 지적 전통의 만남은 구체적 맥락에 처한 역사 행위자들이 자기를 새로 구성하기 위해 외래 및 토착 요소를 다양한 방식으로 동원하면서 이들을 전유하거나 상호 연관시키는 역동적이고 능동적인 문화적 과정이었다(임종태, 2012: 203-356; 문중양, 2016: 17-34)). 이러한 접근방식은 우월한 서구지식과 고루한 전통지식의 대면과 충돌 그리고 전자에 의한 후자의 필연적이고 궁극적인 대체라는 유럽중심주의 인식틀을 벗어나, 접촉 과정의 역동성과 복잡성, 역사 행위자의 주도성을 드러내는 실례를 제공한다.

26)

이는 대중 강연 및 대학 강의에서 과학자, 일반인, 대학생으로부터 받게 되는 대표적인 질문 가운데 하나다.

27)

19세기 이른바 근대 과학기술 역시 문명-야만 담론을 내세워 제국주의 첨병 역할을 해 왔고, 생명공학, 로봇공학 등 현재 빠르게 발달하는 과학기술이 과연 인류를 유토피아로 이끌지 불확실하며, 동아시아 의학전통을 잇고 있는 의학체계가 현재 작동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보면 그 다양한 역사적 궤적에 위계를 둘 수 없는 것은 자명하다.

28)

역사 행위자의 직접적인 언설에 대한 분석이 결여된 채, 동아시아의 사유는 서양의 것으로 대체되거나, 과거의 인식은 최신의 것으로 극복돼야 한다는 연구자의 편향된 시선이 역사 서술에 그대로 투영된 경우가 적지 않다. 모더니즘 및 발전론적 역사관에 대한 반성적 성찰이 요구된다.

29)

역사의 행위자가 무엇을 하려고 했는지 그리고 이를 어떠한 방식으로 구현했는지에 대한 정성적 연구를 도외시한 채, 단지 유사한 인용문의 출처와 횟수를 토대로 지식의 족보학을 그리곤 했던 기존의 상투적 연구방식 역시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 텍스트 지식의 수용 및 이식에만 초점을 둔 이러한 식의 서술은 아직도 학계에서 여전한데, 이는 중국 출처 문헌의 인용빈도가 높았던 고려/조선의 의학을 두고 중국의학의 짜깁기거나 아류일 뿐이라는 편향된 주장을 지시할 뿐이다. 이런 논법에 따르면 20세기 한국의 과학 역시 서양 과학의 이식물이거나 모조품에 지나지 않게 된다.

30)

의학전통을 김치를 만드는 조리법이라고 비유한다면, 선택에 따라 만들 수 있는 김치는 배추김치, 열무김치, 총각김치, 동치미, 나박김치, 갓김치, 파김치 등 매우 다양할 수 있다.

31)

유학적 자연관/신체관이 근대과학의 그것으로 전환됐다는 서술은 물론, 특별한 숙고 없이 조선시대 의학과 20세기 한의학을 일러 “전통의학”으로 부르는 인문사회학 논설을 흔히 접할 수 있다. TCM 즉 “Traditional Chinese Medicine”이란 용어가 쓰이는 것도 볼 수 있는데, 이는 중국 정부가 전근대 시기 중국 의학의 ‘과학적’ 정수를 구현했다고 주장하며 20세기 중반 이후 구축한 중의학 실행 체계 및 기관을 세계에 내보이기 위해 채택한 것이었다. “TCM”은 역사상의 고유명사일 뿐이다.

32)

예를 들어 전염성 질환 치료에 동아시아 의학이 20세기 혹은 이후에 담당했던 역할도 과소 평가되어 왔다(Hanson, 2010; Karchmer, 2015; 한국한의학연구원, 2020). 이러한 편향된 시선은 (전근대 시기) 중국의학과 한국의학의 차이점은 질문하면서도 예컨대 근현대 미국 물리학과 한국 물리학의 차이점은 묻지 않는다는 사실에서도 드러난다. 동아시아 의학은 ‘고유성/지역성’으로, 근현대 과학은 ‘보편성’으로 표상하는 이러한 이중적인 잣대는 현재 주의 혹은 모더니즘을 반영한다.

33)

그렇다고 해서 동아시아 의학을 일관되게 특정할 수 있는 본질적 특성이 역사적으로 존재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또한, 동아시아 의학 단위가 아니라면 근대가 불가능하다거나 근대를 논할 수 없다는 말은 더더욱 아니다. 다만 비교사의 관점에서 유사한 담론 공간으로 논의 대상을 확대할 때, 특정 지역에서 일어난 사건을 보다 잘 맥락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를 새로운 인식으로 이끌기도 한다.

34)

각주 29) 참조.

35)

중국의학사 관련 영어권의 통사로는 1985년 중국의학사가 Unschuld가 출간한 Medicine in China: A History of Ideas 그리고 2013년에 나온 편서 Chinese Medicine and Healing: An Illustrated History를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Unschuld, 1985; Hinrichs & Barnes, 2013). 제목의 변화에서 볼 수 있듯이 2013년본은 의학사상(ideas)에서 치유(healing)로 서술영역을 확장하고 한국, 일본, 베트남 및 구미 지역 일부를 넣기도 했으나 여전히 중국을 중심으로 서술하면서 “Chinese Medicine”이란 표제를 고수하고 있다.

36)

이런 점에서, 동아시아 의학사를 다루고 있지만 중국의학을 중심으로 서술하고 있는 Hinrichs & Barnes(2013)를 보완하거나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동아시아” 의학 통사가 요구된다.

37)

기원 및 혁신보다는 쓰임에 초점을 둔 역사서술로는 Edgerton(2007)을, 그리고 실행과정을 논의 대상으로 하고 있는 글쓰기로는 Farquhar(1996)Latour(1987)를 참조할 수 있다.

38)

이는 앞서 외재자의 틀이 아닌 역사 행위자들의 의제와 실행에 좀 더 초점을 둬야 한다는 주장과 맥락이 같다.

39)

‘醫’와 관계된 대표적인 개념적 언어로는 道, 術, 醫者意也, 仁術, 小道, 天命, 勢, 上醫, 庸醫 등이 있다. 이외에도 의학의 투명성 여부. 보편의학과 지역의학, 전문의와 일반의, 儒醫와 世醫의 긴장관계 등이 대표적 논제이다,

40)

예를 들어 세계는 크게 보아 ‘感應’ 혹은 ‘接觸’을 통해 작동한다. 의학적 몸은 ‘과정’으로도 이해되지만 동시에 ‘물질/구조’로도 이해된다.

41)

病因으로는 예를 들어 運氣, 六陰, 外傷, 邪氣, 不節制, 病毒, 飮食, 感情 등을 들 수 있다.

42)

약물의 경우, 약재의 수급망의 존재방식에 따라 의학의 실행 양상도 바뀌어 왔다. 이를테면 여말선초 중앙의 官界網을 통한 약재 공급, 조선중기 사족 주도의 약계 운영, 조선후기 상업화된 민간시장이 수급을 담당하며 약재 수급망의 주요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신동원, 2006).

43)

예를 들어 지적 권위가 존재하는 곳으로는 고전 텍스트[經], 오랜 역사[史], 관찰 경험[驗], 삼세가업(三世家業), 계보/학위, 과학적 객관성[EBM] 등을 꼽을 수 있다. 지식을 전수하는 방식은 도제식 임상, 문헌학 연구, 표준화 교육, 텍스트/표 등을 통해서 이뤄진다.

44)

의학의 실행 방식에 영향을 줬다고 볼 수 있는 것으로는 예를 들어 帝國의 성립, 佛敎의 유입, 新儒學의 출현, 考證學 및 漢宋논쟁, ‘驗’담론 등장, 동서 교류, 과학주의, 국가주의, 세계화 등을 들 수 있다.

45)

이와 관련해선, Kuriyama(2002)에 대한 비평적 반론을 편 李建民(2016)을 참조할 수 있다.

46)

예를 들어, Paradigm, Episteme, Cosmology, Problematique 등의 개념적 용어가 이런 범주에 속한다. 이와 관련해서 Kuhn(1970), Jewson(1976), Nettleton(2004) 등을 참조할 수 있다.

47)

이를테면 앞서 언급한 동아시아의 의학혁신 사례들은 앞선 것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계승하거나 상호 공존한다는 점에서 단절적 역사관에 부합하지 않는다. 이와 관련해서 그간 고려-조선, 성리학-실학 간의 단절적, 혁명적 역사서술 방식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한 연구가 있었다(한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07; 임종태, 2018; 정요근 외, 2019).

48)

예를 들어, Actor-Network Theory, Dance of Agency, Enactment, Praxiography, Ontological Turn 등과 관련된 논의를 참조할 수 있다(Latour & Woolgar, 1986; Bruno, 1988; Mol, 2002).

49)

저자인 Daston과 Galison은 5가지 실행 방식을 추출해 내고는 각기 Truth-to-Nature, Mechanical Objectivity, Structural Objectivity, Trained Judgment, Presentation의 용어로 포괄했다.

50)

중국의학사가 Scheid는 동아시아 의학에서 중요한 개념 가운데 하나인 “證”이 실은 내외 환경의 변화에 따라 지난 1000여 년간 그 의미가 여섯 차례나 바뀌어 왔다고 분석했다. “證” 혹은 “辨證” 개념은 중국의학의 정수/본질로서 간주되어 단일한 개념인 것으로 이해돼 왔지만, 사회적 환경의 변화에 따라 행위자 群, 임상 특징, 지적 권위 등이 변하면서 “證”의 의미와 “證”이 실행되는 방식이 달라졌다는 것이다(Scheid, 2014: 134). 의료사회학자 Nettleton은 18세기 이후 서양의학이 행해지는 방식이 다섯 차례 바뀌어 온 점을 지적하며 행위자의 성격/업무, 후원자 성격, 환자 개념 등을 상호 비교해 그 특징을 포착해냈다(Nettleton, 2004: 675).

51)

유사한 표현으로는 “Styles of Reasoning”, “Styles of Knowing”, “Ways of Knowing” 등이 있다. 이와 관련해서는 Hacking(1992), Kwa(2011), Pickstone(2001)을 참조할 수 있다. ‘Style’은 범주상 볼 때 ‘Epistemic Virtue’(Daston & Galison), ‘Medical Cosmology’ (Jewson) 등과 대체로 유사하다.

52)

예를 들면, Kwa는 서양 과학사의 전개과정을 Deductive Style, Experimental Style, Taxonomic Style, Evolutionary Style, Statistical Analysis as a Style of Science 등으로 표현했다(Kwa, 2011).

53)

이러한 접근방법론을 활용한 연구로는 이기복의 논의를 참조할 수 있다(이기복 외, 2019; Yi, 2017).

54)

“儒醫”라는 용어를 통해 동아시아 특히 조선의 의학사상을 조명하려는 시도는 서양사상과의 대척점을 보여주면서 동아시아 의학의 선명성을 부각시켰지만, 醫에 종사했던 다양한 역사 행위자의 목소리와 실행 양상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채 유의 혹은 유교로써 동아시아 의학을 일반화해 왔다. 이러한 서사 형태는 동아시아 의학을 유교철학 아니면 민간의료로 단순화시킴으로써 (의도했건 그렇지 않건 간에) 동아시아 의학을 역사에서 소외시켜왔다.

55)

앞서 언급했듯이, 19세기 이후 근현대 서양의학의 변화과정을 보더라도 해부학으로 대표 할 수 있는 하나의 의학적 몸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Nettleton, 2004). 달리 예를 들자면, 임상시험 혹은 EBM 등은 한의학이나 생의학 모두에 적용되는 현대의학의 주요한 정당화 장치이자 실행방식이지만, 그 실행 과정 자체는 해부학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고 통계학적 기법이나 수학 논리로 규정될 뿐이다. 이때 관찰되는 의학실행은 오히려 수학/통계학의 몸으로 표현할 수 있다.

56)

이러한 태도는 다음 사례에서도 확인된다. 조선시대의 ‘中華主義’나 제국주의시대의 ‘科學主義’ 둘 다 문명-야만의 인종적 이데올로기를 내세워 보편이라 생각했던 중심지역의 문물을 수용코자 했지만, 이 둘에 대한 현대인의 평가는 상반된다는 점에서 이중적이다.

57)

杉田玄白, 『形影夜話』(1802). 이에 대한 정보는 연세대학교 여인석 선생님께 얻었음을 밝힌다.

58)

앞서 지적한 17세기 과학혁명 사례와 마찬가지로, 르네상스기 유럽에서 해부학이 과도하게 유행했던 현상은 규범적 혹은 보편적이었던 것이 아니라 오히려 설명을 요하는 특수한 사건이었다. 해부 자체가 야만적으로 보일 뿐 아니라, 해부술이 치료에도 직접적으로 기여하지 못해 실용성이 약했기 때문이다. 이는 당시 유럽에 등장했던 해부학극장, 고대의 목적론, 신학 등 유럽 사회의 문화 특수적 상황과 관계가 깊다(Ferrari, 1987; Siraisi, 1997).

59)

유럽중심의 문명사관 및 이분법의 역사인식을 불식시키기 위한 효과적이고 현실적인 하나의 방법은 동아시아 과학사/의학사 관련 주요 일차 문헌에 대한 번역문과 이에 대한 소개문을 함께 실어 소스북 형태의 독본을 만들어 출간하는 것이다. 한국과학사가 신동원 교수와 중국의학사가 Volker Scheid 교수의 주도하에 전세계 대학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과학사 및 동아시아 의학사 영문 독본이 각기 기획되어 현재 제작 과정에 있으며, 필자도이 사업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고 있다. 이 글에 제시된 중국, 일본 등의 사례는 중국 의학사, 베트남 의학사, 일본 의학사 관련 전문학자들과 자료를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하는 과정에서 얻게 된 정보임을 일러둔다.

60)

“우주론적 몸”은 陰陽, 五行, 氣 등 우주의 생성 및 작동과 관련된 우주론적 원리가 인체에도 적용되는 몸을 말한다. 달리 말하면, 소우주인 몸이 대우주인 天地와 ‘感應’ 혹은 ‘相應’ 하는 몸이다. “감정의 몸”은 대표적으로 四象醫學에서 제시한 의학적 몸으로, 우주론적 원리와 달리 哀ㆍ怒ㆍ喜ㆍ樂의 ‘性’과 ‘情’이 인체 작동원리의 근간이 되는 의학적 몸을 지칭한다.

61)

역으로 이 글에서 “공간지형학의 몸(Topological Bodies)”을 이런 의미로 정의한다. “Topology”는 공간상 구성물의 상호 위치와 연결 관계의 불변적 특성을 탐구하는 수학의한 분과를 지칭하는 용어이기도 하다.

62)

혹자는 ‘공간지형학의 몸’, ‘우주론적인 몸’, ‘감정의 몸’을 각각 ‘과학적 몸’, ‘철학적 몸’, ‘윤리적 몸’으로 부를지도 모른다. 하지만 후자의 명칭은 유럽의 문화와 역사적 경험을 배경으로 하는 용어로서 이를테면 유럽의 이원론적 인체관이나 모더니즘을 암묵적으로 지시한다. 이러한 명명 방식 역시 유럽인의 역사 경험을 준거로 동아시아의 의학을 기술한다는 점에서 적절한 범주화라고 할 수 없다.

63)

인류학자들의 관심을 끄는 ‘類比의 몸’이나, 유교에서 보이는 ‘綱常의 몸’, 그리고 도교나 불교에서 보이는 ‘內觀의 몸’ 등에서 볼 수 있듯이, 종교, 민속, 젠더, 문학, 미술 등 기타 인문학 분야에서도 몸에 대한 다양한 표상들이 존재한다. 종교와 관련된 것으로 예를 들면 Samuel & Johnston(2013)을 참조할 수 있다.

64)

한국, 중국, 일본의 해부 인식과 해부학 발전사를 통사적으로 개괄한 연구로는 김성수ㆍ신규환(2017)을 참조할 수 있다.

65)

『傷科彙纂』의 경우 Wu(2017)를 참고할 수 있다.

66)

20세기 중반 이후 생의학 및 동아시아 의학의 관계 및 역할을 규정하고 있는 의료체계는 중국, 한국, 북한, 베트남, 대만, 일본 등 지역 및 국가에 따라 다르다. 예를 들어 생의학과 한의학이 이원화돼 있어 외과술 등에 대한 접근이 현실적으로 제한된 한국과 달리 중국과 북한 등은 의료체계가 상대적으로 일원화되어 있다. 한국의 경우 인체 구조물의 물리적 관계 및 정성적 변화 등을 다루는 “推拿”가 20세기 후반 한의학의 분과 하나로 자리잡기 시작했으며, 최근에는 이 추나요법이 국민건강보험 수급대상에 편입되기도 했다. 참고로 한 의과대학 교육과정의 경우 과학/생의학 관련 교과목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67)

20세기 한국 한의학의 전개과정은 생의학에 의해 소외되고 주변화 됐다는 전통적 시각과 달리 사실상 과학/생의학과 융합함으로써 오히려 주류의학의 일부가 됐다는 견해도 존재한다(Na, 2015).

68)

이러한 방법론을 지지하는 학자 및 임상가는 상호 소통을 위한 언어로 전래의 추상적인 용어가 아닌 현대 해부생리학의 용어를 채택하고 있지만, 생의학의 환원론적 분석 방식을 참조하면서 대체로 전일적인 관점에서 동아시아 의학을 해석한다.

References

姜尙中 지음, 이경덕ㆍ임성모 옮김, 『오리엔탈리즘을 넘어서』 (서울: 이산, 1997).
강 정인 편. 『탈서구중심주의는 가능한가: 비서구적 성찰과 대응』 파주: 아카넷; 2016.
金觀濤ㆍ劉靑峯 엮음, 김수중ㆍ박동헌ㆍ유원준 옮김, 『중국문화의 시스템론적 해석』 (서울: 도서출판 천지, 1994).
구만옥, 「조선후기 과학사 연구에서 ‘실학’의 문제」, 『韓國實學硏究』 36 (2018), 637-699쪽.
김 근배. 『한국 과학기술혁명의 구조』 파주: 들녘; 2016.
김성수, 「에도(江戶) 시대 해부학의 발전: 『장지(藏志)』의 간행을 중심으로」, 『의사학』 21-1 (2012), 101-140쪽.
김 성수, 신 규환. 『몸으로 세계를 보다: 동아시아 해부학의 성립과 발전』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2017.
김 영식. 『과학혁명: 전통적 관점과 새로운 관점』 서울: 아르케; 2001.
김 영식. 『동아시아 과학의 차이: 서양 과학, 동양 과학, 그리고 한국 과학』 서울: 사이언스북스; 2013.
라이프니츠(Leibniz, Gottfried Wilhelm) 지음, 이동희 편역, 『라이프니츠가 만난 중국』 (서울: 이학사, 2003).
馬伯英ㆍ高晞ㆍ洪中立 著, 鄭遇悅 譯, 『中外醫學文化交流史』 (서울: 電波科學社, 1997).
문 중양. 『조선후기 과학사상사』 파주: 들녘; 2016.
배항섭ㆍ박소현ㆍ박이진 공편, 『동아시아 연구, 어떻게 할 것인가』 (서울: 성균관대학교출판부, 2016).
신규환, 「청말 해부학 혁명과 해부학적 인식의 전환」, 『의사학』 21-1 (2012), 67-100쪽.
신동원, 「동아시아 전통 과학사론의 비판적 검토」, 『문학과 사회』 36-4 (1996), 1758-1772쪽.
신동원, 「조선시대 지방의료의 성장: 관 주도에서 사족 주도로, 사족 주도에서 시장 주도로」, 『한국사연구』 135 (2006), 1-29쪽.
심 재관. 『탈식민시대 우리의 불교학』 서울: 책세상; 2001.
이기복ㆍ김상현ㆍ오재근ㆍ전종욱ㆍ신동원, 「중세 동아시아의 생명, 신체, 물질, 문화 탐구: 고려의 『향약구급방』을 중심으로」, 『의사학』 28-1 (2019), 1-42쪽.
임종태, 「과학사 학계는 왜 실학을 저평가해 왔는가?」, 『韓國實學硏究』 36 (2018), 677-699쪽.
임종태, 「實學에서 中國의 문제로: 전근대 한국 과학사 연구의 최근 동향」, 『역사학보』 231 (2016), 401-418쪽.
임종태, 『17,18세기 중국과 조선의 서구 지리학 이해』 (파주: 창비, 2012).
장 하석. 『장하석의 과학, 철학을 만나다』 서울: 이비에스미디어; 2014.
정 요근, et al. 『고려에서 조선으로』 서울: 역사비평사; 2019.
朱謙之 지음, 전홍석 옮김, 『중국이 만든 유럽의 근대: 근대 유럽의 중국문화 열풍』 (서울: 청계, 2003).
한국한의학연구원. 『중국의 COVID-19 관련 중의학 동향』 대전: 한국한의학연구원; 2020.
한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편, 『다시, 실학이란 무엇인가』 (서울: 푸른역사, 2007).
홍 성욱. 『과학은 얼마나』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2004.
廖育群, 「印度医学的‘脉’与‘穴’」, 『中国科技史料』 (2001/2), 152-167쪽.
李建民, 「‘羊矢’之谜与中医肌肉的身体观」, 『中医药文化』 11-3 (2016), 4-19쪽.
陈明. 『殊方異藥: 出土文書與西域醫學』 北京: 北京大學出版社; 2005.
Arrighi Giovanni, Hamashita Takeshi, Selden Mark, eds. The Resurgence of East Asia: 500, 150 and 50 Year Perspectives London, New York: Routledge; 2003.
Barnes Linda L., Needles Herbs, eds. Gods and Ghosts: China, Healing and the West to 1848 Cambridge: Harvard University Press; 2005.
Bohm David, ed. Wholeness and the Implicate Order London: Ark Paperbacks; 1980.
Bray Francesca, ed. Technology and Gender: Fabrics of Power in Late Imperial China Berkeley and Los Angeles: University of California Press; 1997.
Buell, Paul D., “How did Persian and other Western Medical Knowledge Move East, and Chinese West? A Look at Rashid al Din and Others,” Asian Medicine 3 (2007), pp. 279–295.
Cams Mario, ed. Companions in Geography: East-West Collaboration in the Mapping of Qing China (c.1685-1735) Leiden: Brill; 2017.
Capra Fritjof, ed. The Turning Point: Science, Society, and the Rising Culture Bantam Books; 1982.
Chang Hasok, ed. Inventing Temperature: Measurement and Scientific Progress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2004.
Collins Harry, Pinch Trevor, eds. Dr. Golem: How to Think about Medicine Chicago: University of Chicago Press; 2005.
Collins Harry, Pinch Trevor, eds. The Golem: What Everyone Should Know About Science 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1998. p. 91–108.
Cunningham, Andrew and Perry Williams, “De-Centring the ‘Big Picture’: “The Origins of Modern Science” and the Modern Origins of Science,” The British Journal for the History of Science 26-4 (1993), pp. 407-432.
Daston Lorraine, Galison Peter, eds. Objectivity New York: Zone Books; 2007.
de Vries, Leslie, “The Gate of Life: Before Heaven and Curative Medicine in Zhao Xianke’s Yiguan,” PhD diss., Universiteit Gent, 2012.
Duara Prasenjit, ed. Sovereignty and Authenticity: Manchukuo and the East Asian Modern Lanham: Rowman & Littlefield; 2003.
Edgerton David, ed. The Shock of the Old: Technology and Global History Since 1900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2007.
Farquhar Judith, ed. Knowing Practice: The Clinical Encounter of Chinese Medicine Boulder: Westview Press; 1996.
Ferrari, Giovanna, “Public Anatomy Lessons and the Carnival: The Anatomy Theatre of Bologna,” Past and Present 117 (1987), pp. 50-106.
Fung, Yu-lan, “Why China has no Science―An Interpretation of the History and Consequences of Chinese Philosophy,” International Journal of Ethics 32-3 (1922), pp. 237-263.
Gernet Jacques, ed. tr. by Janet Lloyd, China and the Christian Impact: a Conflict of Cultures 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1985.
Hacking, Ian, “‘Style’ for Historians and Philosophers,” Studies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Science 23 (1992), pp. 1-20.
Hacking Ian. Representing and Intervening: Introductory Topics in the Philosophy of Natural Science 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1983.
Hanson Marta. Conceptual Blind Spots, Media Blindfolds: The Case of SARS and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In : Angela Ki Che Leung , Furth Charlotte, eds. Health and Hygiene in Chinese East Asia: policies and publics in the long twentieth century Durham; London: Duke University Press; 2010. p. 228–254.
Harris, Lee, “The Future of Tradition,” Policy Review 131 (2005), pp. 3-31.
Hart, Roger, “Beyond Science and Civilization: A Post-Needham Critique,” East Asian Science, Technology, and Medicine 16 (1999), pp. 88-114.
Hinrichs T.J., Barnes Linda L., eds. Chinese Medicine and Healing: An Illustrated History Cambridge: Belknap Press of Harvard University Press; 2013.
Hong, Yujin, “The Organization of Chuhaesuyong 籌解需用 and the Reason Why Hong Taeyong 洪大容 Wrote It”, ICHSEA 2019 (Jeonju: Aug. 19-23, 2019).
Jewson, N.D., “The Disappearance of the Sick-Man from Medical Cosmology, 1770- 1870,” Sociology 10 (1976), pp. 225-244.
Kaptchuk Ted J.. Chinese Medicine: The Web that Has No Weaver London: Rider; 2000.
Karchmer Eric I.. SSlow Medicine: How Chinese Medicine Became Efficacious only for Chronic Conditions. In : Chiang Howard, ed. Historical Epistemology and the Making of Modern Chinese Medicine Manchester: Manchester University Press; 2015;:188–216.
Kim, Jongyoung, “Hybrid Modernity: The Scientific Construction of Korean Medicine in a Global Age,” PhD diss., University of Illinois, 2005.
Kim, Taewoo, “Tradition on the Move: Emerging Acupuncture Practices in Contemporary South Korea,” Asian Medicine 11 (2016), pp. 133-159.
Kim, Yung Sik, “The ‘Why not’ Questions of Chinese Science: The Scientific Revolution and Traditional Chinese Science,” East Asian Science, Technology, and Medicine 22 (2004), pp. 96-112.
Köhle, Natalie, “A Confluence of Humors: Āyurvedic Conceptions of Digestion and the History of Chinese ‘Phlegm’ (tan 痰),” Journal of the American Oriental Society 136-3 (2016), pp. 465-493.
Kuhn Thomas S.. The Structure Scientific Revolution Chicago: University of Chicago Press; 1970.
Kuriyama Shigehisa. The Expressiveness of the Body and the Divergence of Greek and Chinese Medicine New York: Zone Books; 2002.
Kwa Chunglin. Styles of Knowing: A New History of Science from Ancient Times to the Present Pittsburgh: University of Pittsburgh Press; 2011.
Latour Bruno. We Have Never Been Modern Cambridge: Harvard University Press; 1993.
Latour Bruno. The Pasteurization of France Cambridge: Harvard University Press; 1988.
Latour Bruno. Science in Action: How to Follow Scientists and Engineers Through Society Cambridge: Harvard University Press; 1987.
Latour Bruno, Woolgar Steve. Laboratory Life: The Construction of Scientific Facts 2nd edth ed. Princeton: Princeton University Press; 1986.
Lee, Taehyung, “The State-Centered Nosology: Changing Disease Names of Traditional Medicine in Post-Colonial South Korea,” Asian Medicine 11 (2016), pp. 100-132.
Lei Sean Hsiang-Lin. Neither Donkey nor Horse: Medicine in the Struggle over China's Modernity Chicago: The University of Chicago Press; 2014.
Lei, Sean Hsiang-Lin, “Qi-Transformation and the Steam Engine The Incorporation of Western Anatomy and Re-Conceptualisation of the Body in NineteenthCentury Chinese Medicine,” Asian Medicine 7 (2012), pp. 319-357.
Lei, Sean Hsiang-Lin, “From Changshan to a New Anti-Malarial Drug: Re-Networking Chinese Drugs and Excluding Chinese Doctors,” Social Studies of Science 29-3 (1999), pp. 323-358.
Lloyd, Geoffrey and Nathan Sivin, The Way and the Word: Science and Medicine in early China and Greece (New Haven: Yale University Press, 2002).
Merton, Robert K., Science, Technology and Society in Seventeenth-Century England (New York: H. Fertig, 1970[1938]).
Mignolo, Walter M., Local Histories/Global Designs: Coloniality, Subaltern Knowledges, and Border Thinking (Princeton: Princeton University Press, 2000).
Mol, Annemarie, The Body Multiple: Ontology in Medical Practice (Durham: Duke University Press, 2002).
Mungello, David E., Curious Land: Jesuit Accommodation and the Origins of Sinology (Honolulu: University of Hawaii Press, 1989).
Na, Seonsam, “A Rebellion in the Korean Medicine Community: An Ethnography of Healing Politics in Contemporary South Korea,” PhD diss., Oxford University, 2015.
Nakayama, Shigeru, “The Spread of Chinese Science into East Asia,” Yung Sik Kim and Francesca Bray eds., Current Perspectives of in the History of Science in East Asia (Seoul: Seoul National Univeristy Press, 1999), pp. 13-20.
Needham, Jeseph, Science and Civilisation in China, Vol. V: Chemistry and Chemical Technology, pt. 2: Spagyrical Discovery and Invention: Magisteries of Gold and Immortality (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1974).
Nettleton, Sarah, “The Emergence of E-Scaped Medicine?” Sociology 38-4 (2004), pp. 661-679.
Noble, Denis, “Central Dogma or Central Debate?” Physiology 33 (2018), pp. 246-249.
Noble Denis. The Music of Life: Biology beyond the Genome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2006.
O’Brian, Patrick K., “The Needham Question Updated: A Historiographical Survey and Elaboration,” History of Technology 29 (2009), pp. 7–28.
Pickstone, John V., Ways of Knowing: A New History of Science, Technology, and Medicine (Chicago: University of Chicago Press, 2001).
Pomeranz, Kenneth, “Areas, Networks, and the Search for 'Early Modern' East Asia,” David L. Porter, ed., Comparative Early Modernities: 1100-1800 (London: Palgrave, 2012), pp. 245-269.
Porkert, Manfred, The Theoretical Foundations of Chinese Medicine: Systems of Correspondence (Cambridge, London: MIT Press, 1974).
Porter, David L., ed., Comparative Early Modernities: 1100-1800 (London: Palgrave, 2012).
Raj, Kapil, Relocating Modern Science: Circulation and the Construction of Knowledge in South Asia and Europe, 1650-1900 (New York: Palgrave Macmillan, 2007).
Rawski, Evelyn, Early Modern China and Northeast Asia: Cross-Border Perspectives (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15).
Said, Edward W., Orientalism (New York: Pantheon Books, 1978).
Samuel, Geoffrey and Jay Johnston eds., Religion and the Subtle Body in Asia and the West: Between Mind and Body (New York: Routledge, 2013).
Scheid, Volker, “Promoting Free Flow in Networks: Reimagining the Body in Early Modern Suzhou,” History of Science (2017), pp. 1-37.
Scheid, Volker, “Holism, Chinese Medicine and Systems Ideologies: Rewriting the Past to Imagine the Future,” Anne Whitehead and Angela Woods eds. The Edinburgh Companion to the Critical Medical Humanities (Edinburgh: Edinburgh University Press, 2016), pp. 66-86.
Scheid, Volker, “Convergent Lines of Descent: Symptoms, Patterns, Constellations, and the Emergent Interface of Systems Biology and Chinese Medicine,” East Asian Science, Technology and Society 8 (2014), pp. 107-139.
Scheid, Volker, “Transmitting Chinese Medicine: Changing Perceptions of Body, Pathology, and Treatment in Late Imperial China,” Asian Medicine 8-2 (2013), pp. 299-360.
Scheid, Volker, Currents of Tradition in Chinese Medicine, 1626-2006 (Seattle: Eastland Press, 2007).
Scheid Volker. Chinese Medicine in Contemporary China: Plurality and Synthesis Durham: Duke University Press; 2002.
Shapin, Steven, The Scientific Revolution (Chicago: University of Chicago Press, 1996).
Shapin, Steven and Simon Schaffer, Leviathan and the Air-Pump: Hobbes, Boyle and the Experimental Life (Princeton: Princeton University Press, 1985).
Siraisi, Nancy G., “Vesalius and the Reading of Galen’s Teleology,” Renaissance Quarterly 50 (1997), pp. 1-37.
Sivin, Nathan, Traditional Medicine in Contemporary China: a partial translation of Revised outline of Chinese medicine (1972): with an introductory study on change in present day and early medicine (Ann Arbor: Center for Chinese Studies, University of Michigan, 1987).
Sivin, Nathan, “Why the Scientific Revolution Did Not Take Place in China―or Didn’t it?” (2005). Available at http://ccat.sas.upenn.edu/~nsivin/scirev.pdf (Accessed: June 1, 2020). ※ A revised version of an essay first published in Chinese Science 5 (1982), pp. 45-66).
Suh, Soyoung, “From Influence to Confluence: Positioning the History of Pre-Modern Korean Medicine in East Asia,” The Korean Journal of Medical History 19-2 (2010), pp. 225-253.
Trambaiolo, Daniel, “Ancient Texts and New Medical Ideas in Eighteenth-Century Japan,” Benjamin A. Elman ed. Antiquarianism, Language, and Medical Philology from Early Modern to Modern Sino-Japanese Medical Discourses, (Leiden: Brill, 2015). pp. 81-104.
Tsukahara, Togo, “Polycentric East Asia: From the Perspectives of Traditional Historiography and ‘Science and Empires’” ICHSEA 2019 (Jeonju: Aug. 19-23, 2019).
Unschuld, Paul, Medicine in China: A History of Ideas (Berkeley: University of California Press, 1985).
Weber, Max, The Protestant Ethic and the Spirit of Capitalism (London: Allen & Unwin, 1976[1905]).
Wu, Yi-Li, “A Trauma Doctor's Practice in Nineteenth-century China: The Medical Cases of Hu Tingguang,” Social History of Medicine 30-2 (2017), pp. 299-322.
Wu, Yi-Li, “Bodily Knowledge and Western Learning in Late Imperial China: the Case of Wang Shixiong (1808-68),” Howard Chiang ed., Historical Epistemology and the Making of Modern Chinese Medicine (Manchester: Manchester University Press, 2015), pp. 80-112.
Yi, Kiebok, “Ways of Knowing and Styles of Practice: Cold Damage, Body, Text and Agency in Korean Medicine”, ICTAM 2017 (Kiel: Aug. 6-12, 2017).
Yi, Kiebok, “Culturo-spatial Dynamics and Processes of Locality and Identity Formation in East Asian Medicine: the Case of the Discourses Hyangyak 鄕藥 and Tongŭi 東醫”, ICHSEA 2019 (Jeonju: Aug. 19-23, 2019).
Yue, Meng, “Hybrid Science versus Modernity: The Practice of the Jiangnan Arsenal, 1864-1897,” East Asian Science, Technology, and Medicine 16 (1999), pp. 13-52.
Zhang, Longxi, Mighty Opposites: From Dichotomies to Differences in the Comparative Study of China (Stanford: Stanford University Press, 1998).
Zhen, Yan and Jingfeng Cai, China’s Tibetan Medicine (Beijing: Foreign Languages Press, 2004).

Article information Continued